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푸대접 논란에···천정배 "日, '文 일본문제 관심 없다' 말해"

일본을 방문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의원 5명에 대한 일본측의 푸대접이 파장을 낳고 있는 가운데, 해당 의원들은 강제징용 판결에 따른 한일관계 악화를 막기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았다.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

 
앞서 윤상현 국회 외통위원장(3선)과 외통위 소속 천정배(6선‧민주평화당)‧유기준‧정진석(이상 4선‧자유한국당)‧이정현(3선‧무소속) 의원은 28~29일 1박2일 일정으로 일본 도쿄를 방문했다. 당초 중‧참 양원에서 외교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여러 명을 만날 것으로 기대했으나, 초선 비례인 와타나베 미키(渡辺美樹) 참의원 외교‧방위위원장만 면담 자리에 나와 ‘푸대접 논란’이 일었다. 의원들은 와타나베 위원장과 면담 후 일본 언론인‧한일관계 전문가 등을 만난 뒤 29일 밤 귀국했다.
 
천정배 의원은 30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일본 언론인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문제에 아무 관심이 없는 것 같다’고 말하더라”고 전했다. 천 의원은 “일본 내 분위기가 상당히 안 좋다. 일본의 의원조차도 한국 의원을 만나는 것을 꺼릴 정도”라며 “일본 언론인들은 ‘한국인보다 오히려 일본인들이 강제징용 판결 문제에 대해 훨씬 더 관심이 크다’고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일본 측에서 중재위원회 구성을 요구하고 있는 데 대해 천 의원은 “일본이 공세적으로 나오는데 우리 정부는 표면적으론 아무 반응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며 “대통령을 포함해 정부가 이 문제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내고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천 의원은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행이 시작되면 “양국관계가 파탄날 수도 있다”는 일본 측 우려를 전했다. 5월 초 강제징용 판결 원고들은 신일철주금‧후지코시 등 일본기업으로부터 압류한 국내자산에 대해 강제매각을 신청했다. 매각명령신청서가 접수되면 약 3개월 내에 압류자산을 매각해 현금화하는 절차가 진행된다. 천 의원은 “일본 측 관계자들은 강제징용 판결에서 승소한 원고들에 대한 배상절차로 일본기업으로부터 압류한 자산을 매각하기 시작하면 양국관계가 완전히 끝 날 것이라고 한다. 그 전에 반드시 해결책을 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정진석, 천정배 의원 등 국호 외교통위원회 여야 의원들이 29일 오전 도쿄 특파원단과 1박2일의 방일활동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국회 외통위]

정진석, 천정배 의원 등 국호 외교통위원회 여야 의원들이 29일 오전 도쿄 특파원단과 1박2일의 방일활동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국회 외통위]

 
윤상현 외통위원장도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우리가 느끼는 한일관계 악화와 비교해 일본에서 느끼는 한일관계 악화 수준은 상상 이상”이라며 “일본인 한일관계 전문가들 중 한 분은 ‘문재인 정부가 끝나야 한일관계 개선이 이뤄진다’는 표현까지 했다”고 전했다.
 
윤 위원장은 “일본 의원들은 아베 정부의 분위기를 읽고 한국 정치인들 만날 필요가 없다는 기류가 퍼져 있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일본 정부가 우리 정부에게 요청한 중재위원회 구성에 한국 측이 응하지 않으면 6월 말 열리는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은 없다는 게 일본 의회 분위기”라고 전했다.
 
유기준 한국당 의원은 “일본에 수 차례 방문했지만 이렇게까지 의원들이 면담 자리에 안 나온 건 처음”이라며 “몇 달 뒤 일본기업 자산 매각이 실제로 집행에 들어가면 정말 큰 일이 날 것 같다. 이미 난 판결은 어쩔 수가 없지만 정부에서 외교적인 노력을 기울여서 한일 관계가 파국으로 가는 것 만은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성지원·임성빈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