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가장 중요한 것은 속도"...헝가리 총리에도 적극적인 지원 요청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오후 헝가리 유람선 사고와 관련해 빅토르 오르반 총리와 전화 통화를 갖고 헝가리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 여민1관 소회의실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 여민1관 소회의실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 47분쯤 오르반 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15분간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오늘 급하게 전화를 드렸는데 응해주셔서 감사하다. 참으로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며 “헝가리 정부의 적극적인 구조활동지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오르반 총리는 “헝가리 정부는 한국대표단과 협조할 모든 준비가 돼있다”며 “배 위치를 찾아 인양할 예정이며, 잠수부ㆍ의료진 200명이 현장에 나가 적극적인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군ㆍ해경ㆍ소방청 등 해난사고 대응에 경험이 풍부한 최정예 요원들로 구성된 긴급구조대를 파견했다”며 오르반 총리에게 헝가리 구조팀과의 공조하에 구조활동을 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실종자 구조는 물론 구조자 치료, 사망자 수습 및 유해송환 등 후속조치들도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을 바란다”고도 말했다. 이에 오르반 총리는 “모든 측면에서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며 “물리적인 구조뿐 아니라 온 마음을 다해 성심껏 돕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헝가리 유람선 사고 관련 관계장관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헝가리 유람선 사고 관련 관계장관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사고 상황을 보고 받고 구조활동을 긴급 지시한 뒤 오전 11시45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비롯한 관계부처 장관들을 청와대로 불러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했다. 당초 예정돼 있던 성과공무원 초청 격려 오찬 일정도 취소했다.
  
 문 대통령이 사고를 보고받은 과정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4시5분(한국시간)에 사고가 있었고 오전 5시 전후로 현지 공관이 사고사실을 인지해 오전 5시45분에 외교부 해외안전지킴센터에 구두 보고했다”며 “이후 청와대 위기관리센터는 외교부로부터 보고를 접수받고 최단 시간 내에 대통령에게 보고를 했다”고 밝혔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관저에서 문 대통령에게 대면보고를 했다고 한다. 다만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 보고가 접수된 정확한 시점을 묻는 질문에 청와대 관계자는 “정확한 시간은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긴급대책회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속도”라며 구조 인원과 장비를 최대한 빨리 투입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헝가리 당국이 해난구조대를 투입하여 구조 활동을 하고 있는데, 야간인데다 기상이 나빠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미 조치들을 취하고 있을 테지만 실종자에 대한 구조와 수색 작업이 신속히 이뤄지도록 가용할 수 있는 외교 채널을 총동원해서 헝가리 당국과 협력해달라”고 관계부처 장관들에게 당부했다. 또한 “만약 구조 인원이나 장비가 부족한 상황이라면 주변국과 협의해서 구조 전문가와 장비를 긴급히 추가 투입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해달라”며 “해군·소방청·해경 등 현지 파견 긴급 구조대가 최단 시간 내에 현장에 도착할 수 있도록 가용한 방법을 총동원하라”고 지시했다.
 
 회의 직후 문 대통령은 1차 신속대응팀과 후속대 급파를 지시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사망자의 신속한 국내 운구와 부상자와 그 가족의 귀국 등 필요한 조치도 세심히 준비해줄 것을 당부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 지시에 따라 외교부 신속대응팀과 재외동포영사실장 등 4명이 이날 오후 1시 출국한데 이어 오후 8시 소방 국제구조대(12명)를 비롯 세월호 구조 유경험자 등으로 구성된 해군 해난구조대(7명), 해경 중앙 해양특수구조단(6명), 국가위기관리센터 소방ㆍ해경 행정관(2명) 등 총 27명의 긴급구조대가 출국했다고 밝혔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