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강경화 장관, 유람선 사고 현장지휘 위해 오늘 헝가리行”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9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을지태극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9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을지태극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다수의 한국인 사망·실종자를 낸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대응 지휘를 위해 30일 현지로 출발한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강 장관은 현장 지휘를 위해 오늘 현지로 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는 헝가리 정부 등과의 긴밀한 협력하에 우리 국민에 대한 구조수색 지원이 최대한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5분(현지시각 29일 오후 9시 5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부다지구에서 유람선 ‘하블라니(헝거리어로 인어)’가 스위스 선적 ‘바이킹 리버 크루즈’와 충돌해 침몰했다.
 
이날 침몰한 유람선에 탑승한 인원은 총 35명으로, 이 중 한국인은 여행객 30명, 서울에서 동행한 인솔자 1명 및 현지 가이드 2명 등 총 33명으로 파악됐다고 외교부는 앞서 밝혔다. 나머지 2명은 현지인 승무원이다.
 
한국인 탑승자 33명 중 7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7명은 구조됐으나 19명이 여전히 실종 상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