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대통령 "속도가 가장 중요"…헝가리 사고 빠른 수습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헝가리 유람선 사고 관계장관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헝가리 유람선 사고 관계장관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건과 관련 "가장 중요한 것은 속도"라며 구조 인원과 장비를 최대한 빨리 투입해 사고 수습과 조치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45분 관계부처 장관 등과 긴급대책회의를 여민1관 회의실에서 개최해 사망자의 신속한 국내 운구, 부상자와 그 가족의 귀국 등 필요한 조치도 세심히 준비할 것을 지시했다.
 
이 자리에는 국가안보실장, 외교부 장관, 국방부 장관, 행안부 차관, 국정원장, 해경청장, 소방청 서울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회의에서는 현재 상황, 현지 조치사항과 부처별 협조가 필요한 사항들이 논의됐다.
 
고 대변인은 "외교부에서는 소방청 구조대 2개팀 12명을 포함한 18명을 1차 신속대응팀으로 급파했다"고 밝혔다.
 
이어 "세월호 구조 유경험자 등으로 구성된 해군 해난구조대 1개팀(7명)과 해경 구조팀(6명), 국가위기관리센터 2명 등을 후속대로 파견해 현지에서의 구조와 사고 수습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