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헝가리 침몰 유람선에 인천 5명·대전·세종·충남 8명 탑승"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유람선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로이터=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유람선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로이터=연합뉴스]

각 시·도 자치단체가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에 탑승했던 한국인들의 거주지 파악에 나섰다. 
 
30일 오전 11시 현재 주민등록 주소지 기준으로 파악된 피해 한국인의 거주지는 인천을 비롯해 대전·세종·충남으로 확인됐다. 
 
인천시는 30일 “헝가리 유람선에 탑승한 관광객 등 한국인 33명 가운데 5명이 인천지역 주소지 탑승객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인천시민 5명 가운데 4명은 미추홀구에 거주하고 1명은 계양구에 주소지가 있다. 시는 인천시민 5명에 대한 구조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
 
충남 지역에서는 서산에 사는 60대 부부, 논산에 거주하는 30대 여성이 탑승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30대 여성은 구조가 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60대 부부는 실종 상태라고 충남도는 밝혔다.  
 
대전에서는 서구민 1명, 중구민 2명, 대덕구민 1명이 사고 유람선에 탑승했고, 세종에서는 60대 남성 1명이 탄 것으로 파악됐다. 세종시 남성은 대전에 주소를 둔 아내와 함께 여행을 떠나는 것으로 보인다. 대전시 등 해당 자치단체는 탑승 시민들의 정확한 인적사항과 피해 상황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