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참좋은여행 “정박 중 대형 바이킹선이 덮쳐…총 34명 탑승”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유람선 '허블레아니'가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주변에서 30일 구조대원들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유람선 '허블레아니'가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주변에서 30일 구조대원들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참좋은여행은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사고와 관련 “정박중인 선박을 출발 직전 대형 바이킹선이 덮친 것으로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선박 선사 1차 책임…우리도 책임 크다고 생각”

 
참좋은여행 이상무 전무는 30일 서울 본사에서 연 두 번째 긴급 기자회견에서 “사고 경위는 현장에 파견된 직원 5명 중 1명을 통해 들었다”면서 “저희 선박은 정박 중이었고, 출발 직전 대형 바이킹 선이 덮친 것으로 보고받았다”고 했다. 선박 정원은 50∼60명이었지만 34명 정도 탑승했다고 이 전무는 덧붙였다.
 
그는 “고객 30명에 인솔자 1명, 현지 가이드 1명, 사진작가 1명, 선장 1명 등 34명이 탑승했다”고 밝혔다.
 
이 전무는 “인원에 혼선이 있었는데 저희 고객은 30명에 인솔자 1명이 맞다”면서 “하지만 현지 가이드 1명과 사진작가 1명, 선박 운전하는 분 1명까지 추가돼 총 34명이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다뉴브강을 운항중인 바이킹 크루즈선박 [사진 icruise 홈페이지 캡처]

다뉴브강을 운항중인 바이킹 크루즈선박 [사진 icruise 홈페이지 캡처]

 
이 전무는 현지 가이드와 사진작가는 한국인으로 파악되지만, 선장은 현지인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그는 “우선 국내에 계신 가족 중 다섯 가족을 제외하고는 연락이 됐다. 연락이 안 된 다섯 가족의 소재를 파악 중이다”면서 “열세 가족 중 16명은 현지로 출발을 원해 오늘 심야 혹은 내일까지 비행편에 따라 직원들이 대동해 모시고 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항공편에 대해선 “저희 직원들은 오후 1시 비행기로 들어가 현지에 8시 도착할 예정이다”며 “현지 파견된 5명은 현지 협력사 직원이라 저녁 8시 전후 대책반이 도착하는 대로 수습상황을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전무는 현지 선박사 책임이냐는 질문에 “선박 선사에 1차 책임이 있으나 여행사도 고객에게 책임을 지니 우리 회사 책임이 크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구명조끼 착용 여부와 매뉴얼 배포에 대해선 “보통은 탑승할 때 이런 경우는 사전 고지를 하지만 컨트롤 못 하는 부분이 있다. 그것은 저희 책임이다"라면서 "아마 운행 중이 아니고 정박 중에 그랬다면 이 때문에 사고가 크지 않았나 싶다. 책임을 회피하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m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