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행사 "정박 중 대형 바이킹선 덮쳐...34명 탑승, 한국인 33명"

이상무 참좋은여행사 전무가 30일 헝가리 유람선사고에 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최승식 기자

이상무 참좋은여행사 전무가 30일 헝가리 유람선사고에 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최승식 기자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은 정박 도중 인근을 지나던 대형 선박에 부딪혀 전복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유람선 관광 등이 포함된 여행상품을 판매한 참좋은여행사의 이상무 전무(CCO·최고고객책임자는)는 30일 서울 서소문 본사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 자리에서 “현장에 파견한 저희 직원 한 명을 통해 들어보니 저희 선박은 정박 중였다. 정박 중에 대형 바이킹 크루즈선에 받힌 것으로 현재까지 보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다만 이 전무는 “공식적인 경찰 발표는 아니다”고 전제했다. 실종자가 사고 당시 구명조끼를 입고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현재 구조된 한국인 관광객은 모두 7명이다. 구조자는 정모(31·여), 황모(49·여), 이모(66·여), 안모(60·남), 이모(64·여), 윤모(32·여), 김모(55·여)씨다. 이들은 부다페스트 시내의 3개 병원에 분산돼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유람선에는 이 여행사의 발칸·동유럽 패키지 여행상품을 구매한 단체관광객 30명과 인솔자 1명에 더해 현지 가이드 1명, 사진작가 1명과 선박 운항사 1명 등 총 34명이 탑승한 것으로 파악됐다. 
 
헝가리 국립 응급 서비스(Hungarian National Ambulance Service) 측은 "현재 13명 이상이 실종된 상태"라고 밝혔다. 우리 외교부는 이날 오전 8시쯤 7명이 구조됐으며 실종자 19명에 대한 구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편광현 기자 pyun.gw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