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헝가리 침몰유람선 탑승자 대부분 가족단위…6세 여아 최연소"

이상무 참좋은여행 전무이사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에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사고 관련 브리핑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이상무 참좋은여행 전무이사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에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사고 관련 브리핑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뉴스1]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에는 패키지 여행을 하던 한국 관광객 30명 등 총 35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투어를 주관한 참좋은여행 측은 "사고를 당한 탑승객들은 조부모·엄마를 따라나선 6살 여자 어린이 등 가족 단위 관광객이 대부분"이라고 밝혔다.
 
이상무 참좋은여행 전무는 30일 서울 서소문 본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가족 단위 고객 30명과 인솔자 1명이 유람선에 탑승했다. 탑승객 중에는 최고령 1947년생 72세 남성과 최연소 2013년생 6살 여아와 포함됐다"고 밝혔다.
 
이 전무는 "현지시간 29일 오후 9시경에 유람선이 출발했고 탑승 후 큰 이동 없이 그런 일(사고)을 당한 것으로 안다"면서 "탑승 중 다른 대형 유람선 추돌해 선박이 전복돼 침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참좋은여행 패키지 고객을 위해 이 선박을 단독으로 빌렸다. 단체가 큰 경우는 다른 손님 섞이는 것을 원하지 않아 단독 선박으로 한다"면서 "현재 인솔자와 연락이 두절된 상태라 안타깝지만 상황을 정확히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고 유람선엔) 가족 단위 관광객 9개 단체가 탑승하고 있었고 연령대는 대부분 40~50대로 추정한다"면서 "저희 여행사 고객이 수도권이 많긴 하지만 거주지는 아직 확인이 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비가 오고 강의 수위가 높은 상황에서 유람선 탑승을 강행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이 전무는 "현장에 비가 오긴 했지만 모든 유람선이 정상 운행하고 있었다"면서 "옵션에 기본적으로 포함된 일정이었고 전 고객이 참여한다고 해서 진행했다"고 답했다.
 
탑승객의 구명조끼 착용 여부에 대해선 "통상적으로 구명조끼를 입도록 하고 있는데 사고 당시 착용 여부는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 전무는 "현장에 직원 5명을 보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면서 "항공편이 수배되는 대로 대표이사와 임원 15명을 현지로 파견해 지원 대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상무 참좋은여행사 전무가 30일 헝가리 유람선사고에 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최승식 기자

이상무 참좋은여행사 전무가 30일 헝가리 유람선사고에 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최승식 기자

사고를 당한 여행객들은 이 여행사가 내놓은 '발칸 2개국+동유럽 4개국 9일' 상품을 통해 지난 25일 출국했다. 이들은 다음달 2일까지 예정된 일정 중 하나로 부다페스트에 들렀다.
 
로이터통신과 헝가리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들이 탑승한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 유람선은 29일(현지시간) 밤 9시쯤 다뉴브강에서 다른 유람선과 충돌한 뒤 침몰했다.
 
외교부는 "한국인 33명 중 7명이 사망하고 7명이 구조됐으며 실종자 19명에 대한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