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갤럭시의 일본 구애…S10 모델로 톱스타 기무라 타쿠야 둘째 딸 캐스팅

일본의 톱스타 기무라 타쿠야의 둘째 딸 코우키가 갤럭시S10의 일본 현지 모델이 됐다. [사진 인스타그램]

일본의 톱스타 기무라 타쿠야의 둘째 딸 코우키가 갤럭시S10의 일본 현지 모델이 됐다. [사진 인스타그램]

삼성전자 일본 법인이 일본의 '톱 배우' 기무라 타쿠야(木村拓哉·47)의 둘째 딸 코우키(16)를 갤럭시S10 현지 모델로 캐스팅했다. 최근 공개된 15초 분량의 광고 동영상에서 망사 원피스에 화려한 액세서리를 착용하며 나타난 코우키는 크리스탈 색상 S10으로 소셜미디어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린다. 코우키가 들고 있는 S10 스마트폰 뒷면에는 삼성(SAMSUNG) 로고 대신 갤럭시(GALAXY)만 적혀있다. 
 
일본의 톱스타 기무라 타쿠야(오른쪽)의 둘째 딸 코우키가 갤럭시S10의 일본 현지 모델이 됐다. [사진 인스타그램, 엘르]

일본의 톱스타 기무라 타쿠야(오른쪽)의 둘째 딸 코우키가 갤럭시S10의 일본 현지 모델이 됐다. [사진 인스타그램, 엘르]

S10과 5G 통신장비, 두 가지로 JY가 직접 공략 
삼성전자는 2년 전인 2017년 S8 시리즈를 내놨을 때부터 제품 후면부에 회사 로고를 뺐다. “삼성이 한국 기업이라 일본 시장 공략이 어려운 것 아니냐”는 지적이 삼성 안팎에서 나온 까닭이다. 올 2월 공개했던 S10도 석 달이 지난 23일부터 일본 내 1ㆍ2위 통신사업자인 NTT도코모ㆍKDDI(au)를 통해 판매하기 시작했다.  
  
애플의 강세 지역인 일본에서 삼성은 반전을 모색하고 있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15~17일 도쿄(東京)에 머물면서 NTT도코모와 KDDI 본사를 방문해 두 회사 경영진과 각각 5세대(5G) 이동통신 사업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기도 했다. 올 3월 개관한 대규모 체험관 ‘갤럭시 하라주쿠’도 직접 찾아 일본 소비자 반응을 체크했다. 
1000개 이상의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꾸며진 갤럭시 하라주쿠의 외관은 ‘부유하는 빛의 레이어’라는 컨셉으로 미래 비전을 보여준다. [사진 삼성전자]

1000개 이상의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꾸며진 갤럭시 하라주쿠의 외관은 ‘부유하는 빛의 레이어’라는 컨셉으로 미래 비전을 보여준다. [사진 삼성전자]

 
일본은 현재 2020년 도쿄올림픽 개막을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 시점으로 잡고 있지만, 애플은 내년 하반기가 돼야 5G 통신칩이 탑재된 아이폰을 출시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5G 스마트폰과 5G 통신장비를 모두 만드는 삼성전자 입장에선 일본 시장을 공략할 기회다.
 
도쿄올림픽 한정판도 출시 
삼성전자 역시 ‘2020 도쿄올림픽’을 기념하는 의미로 오는 7월 NTT도코모와 함께 갤럭시S10플러스 한정판(1만대)을 판매하기로 했다. 도쿄올림픽 한정판 S10에는 NTT도코모와 도쿄올림픽 로고가 새겨져 있다.
 
삼성전자가 NTT도코모와 오는 7월 말 일본에서 출시하는 ‘2020 도쿄올림픽’ 기념 1만대 한정판 ‘갤럭시S10플러스’. [사진 NTT도코모 홈페이지]

삼성전자가 NTT도코모와 오는 7월 말 일본에서 출시하는 ‘2020 도쿄올림픽’ 기념 1만대 한정판 ‘갤럭시S10플러스’. [사진 NTT도코모 홈페이지]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통상압박 정책으로 인한 화웨이의 부침 역시 삼성에 호재다. 지난 26일 일본 시장조사업체 BCN리테일이 발표한 일본 내 하루 스마트폰 판매량 집계에 따르면 화웨이의 점유율은 5%로 지난 15일(15.3%) 대비 급감했다. 같은 기간 애플의 점유율은 8.4%포인트 올랐고, 삼성 역시 4.3%에서 5.7%로 소폭 늘어났다.
 
관련기사
다만 삼성전자의 일본 5G 통신장비 시장 공략은 녹록지 않아 보인다. 닛케이에 따르면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일본 3위 통신사업자 소프트뱅크는 전날 화웨이를 5G 장비사업자에서 제외하면서 노키아ㆍ에릭슨으로만 대체하기로 했다. 소프트뱅크는 트럼프 행정부가 화웨이를 '수출제한 블랙리스트'에 넣자 화웨이 스마트폰 신제품 발매 계획도 중단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