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텍사스 추신수, 2타점 동점타로 역전승 발판 마련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대타로 나서 귀중한 동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30일 시애틀전에서 동점 적시타를 치고 있는 추신수. [AP=연합뉴스]

30일 시애틀전에서 동점 적시타를 치고 있는 추신수. [AP=연합뉴스]

 
추신수는 30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T-모바일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 원정경기에 팀이 5-7로 뒤진 8회 초 2사 주자 2, 3루에서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다.
 
추신수는 상대 좌완 불펜 로에니스 엘리아스를 상대해 싹쓸이 2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그 사이 3루 주자 노마 마자라와 2루 주자 루그네드 오도어까지 홈에 들어와 7-7 동점을 만들었다. 
 
추신수의 극적인 동점타에 텍사스는 분위기를 뒤집었다. 9회 초 2사에서 마자라와 아스드루발 카브레라의 연속 2루타로 결승점을 뽑고 8-7 역전승을 거뒀다.
 
추신수는 8회 말 수비에서 이시어 키너 팔레파와 교체됐다. 추신수의 올 시즌 타율은 0.291에서 0.295(190타수 56안타)로 올라갔고 타점은 24개를 기록하게 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