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승컵에 발을...' U-18 축구대표팀, 비매너 자세 '물의'

우승 트로피에 발을 올려놓고 세리머니하는 한국 U-18 축구대표팀 선수들. 이 사진이 큰 논란을 낳아 U-18대표팀은 사과했다. [웨이보 캡처]

우승 트로피에 발을 올려놓고 세리머니하는 한국 U-18 축구대표팀 선수들. 이 사진이 큰 논란을 낳아 U-18대표팀은 사과했다. [웨이보 캡처]

 
 한국 18세 이하(U-18) 축구대표팀이 중국에서 열린 국제 대회에 참가해 우승을 차지하고도 철없는 행동으로 논란을 일으켜 물의를 빚었다. 결국 U-18 축구대표팀은 물론 대한축구협회까지 나서 사과했다.
 
인민망 등 중국 매체들은 30일 한국 U-18 축구대표팀이 전날 청두에서 열린 2019 판다컵 우승 후 세리머니를 하는 과정에서 우승 트로피에 발을 올린 채 자체 기념사진을 찍는 장면을 포착하고 관련 사실을 전했다. 특히 한 선수는 우승 트로피에 소변을 보는 시늉을 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 내용은 웨이보 등 중국 소셜미디어를 통해 급속히 퍼지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대회 자체를 모독당했다" "공개 사과하라"는 중국인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파문이 커지자 U-18 대표팀은 30일 새벽 김정수 감독을 비롯한 선수단 전원이 사과하기에 이르렀다. 대표팀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사과를 드린다. 우리는 축구 선수로서 중대한 잘못을 저질렀고, 다시 한번 이번 잘못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 대한축구협회도 이번 사안에 대해 중국축구협회와 청두축구협회에 공문을 보내 공식적으로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팀은 30일 예정됐던 모든 외부 일정을 취소하고, 숙소 내에서 자숙하기로 했다. 한국, 중국, 태국, 뉴질랜드 등 4개국이 참가한 판다컵에서 3전 전승으로 우승하고도 논란을 일으킨 U-18 축구대표팀은 31일 귀국한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