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우현 한국당 의원 징역 7년 확정, "의원직 상실"

'뇌물·불법 정치자금' 혐의로 구속된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뉴스1]

'뇌물·불법 정치자금' 혐의로 구속된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뉴스1]

10억원대 불법 정치 자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우현(62)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법원에서 징역 7년을 선고 받아 의원직을 상실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직을 상실한다.
 
대법원3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30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이 의원의 상고심에서 징역 7년에 벌금 1억6000만원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이 의원은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 남양주 시장에 출마하려던 공모 전 남양주시의회 의장으로부터 공천 청탁과 함께 5억5500만원을 받는 등 19명의 지역 정치인과 사업가들로부터 총 11억81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챙긴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이 의원은 또 2015년 3월부터 2016년 4월까지 사업가 김모씨로부터 철도시설공단과 인천국제공항공사 공사 수주 청탁 등과 함께 1억2000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도 있다.
 
1·2심은 "정치자금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정치자금과 관련해 부정을 방지해 민주 정치의 발전을 도모하고자 하는 정치자금법의 입법 취지에 정면으로 반하는 행위"라며 징역 7년에 벌금 1억6000만원을 선고했다.
 
다만 항소심에서는 불법 정치자금 1000만원이 추가로 인정돼 추징금이 6억 8200만원에서 6억 9200만원으로 늘어났다.
 
이 의원 측이 형이 너무 무겁다며 상고했지만, 대법원은 '적당한 형량'이라고 판단하며 원심을 확정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