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업 집중 못한 이유, 알고보니 작은 책·걸상?"…책걸상 표준 전면개정

우리나라 학생들의 체격 변화와 수업 환경 변화에 맞춰 학생용 책·걸상 크기와 형태가 모두 바뀐다. 30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은 과거보다 커진 학생 체격에 맞은 책·걸상을 제작하기 위해 학생용 책·걸상 한국산업표준(KS)을 전면 개정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학생용 책·걸상은 2001년 정해진 표준 신장을 기초로 규격이 도입됐다. 그간 허용오차범위를 0.2㎝에서 1㎝로 증가시키고 조절형 책·걸상 규격을 도입하는 등 규격을 조정해 왔지만, 체격 변화 및 수업 환경 변화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또래보다 체격이 큰 남자 고등학교 1학년(16세)의 경우, "책상에 앉으면 허벅지가 서랍 바닥에 닿아서 불편하다 보니 수업에 집중하기 어렵다"는 반응도 있었다. 김숙래 바이오화학서비스표준과 과장은 "올해 초에 부산광역시 교육청이 학생용 책·걸상 규격의 개정을 요청해왔다"면서 "검토 결과 전면 개정 필요성이 제기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실제로, 국표원이 1997년 실시한 제4차 인체치수조사와 2015년 제7차 조사 결과를 비교하면 고등학교 1학년 남학생(16세)의 경우 키는 2㎝ 커졌고, 체중은 4.4㎏ 증가했다. 특히, 체중 상위 5% 남학생의 경우 1997년 이후 18년 동안 몸무게가 12.3㎏이나 증가해 신체 변화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앉은키도 1.4㎝ 커졌으며, 앉은 상태에 바닥에서 오금(앉은 상태에서 무릎의 구부러지는 오목한 안쪽 부분)까지 높이를 나타내는 '앉은 오금 높이'는 1.9㎝ 커지고 엉덩이 오금 길이도 1.5㎝ 증가해 상대적으로 하체가 길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국표원은 제7차 인체치수조사 결과뿐 아니라, 교육부의 학생건강검사 통계를 기초로 부산광역시 교육청 등 시·도 교육청과 협력해 올해 하반기 관련 표준 개정을 위한 예고 고시를 시작으로 표준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재 가장 큰 크기인 6호(키 180㎝ 기준)보다 큰 치수를 도입하는 등 신체 발달 현황에 맞춰 책·걸상 크기를 개선할 계획이다. 이 밖에 책·걸상 높이를 손쉽게 조절할 수 있는 기능 추가도 검토한다. 토론식 수업과 특별활동 등 다양한 수업형태에 맞춰 배치를 쉽게 바꿀 수 있도록 이동장치를 부착하는 한편, 품질 개선도 추진한다.
 
국표원 관계자는 "과거에는 교실당 학생 수가 많아서 교실에 여유 공간이 없었다지만, 요즘엔 공간이 많이 남기 때문에 학생들이 쓰는 책상과 의자를 좀 더 크고 편리하게 만들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있다"면서 "또 토론 수업이 늘면서 수업시간에 책상 배치를 바꾸는 경우가 많은데, 서랍에 책이 가득 차 있다 보니 바닥에 그냥 대고 밀다가 책상이 넘어지는 경우도 있어 책상에 바퀴를 다는 등 변화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책상 상판의 크기와 각도 조절 기능을 갖춘 책상, 다리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다리보호대 등도 거론되고 있다. 여학생의 경우, 교복 치마를 입는 관계로 수업을 받으면서도 다리 쪽에 신경이 쓰이기 마련인데, 이를 방지하기 위한 ‘책상 앞 가리개’도 검토되고 있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책·걸상 표준을 전면 개정함에 따라 학생들이 보다 좋은 학습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세종=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체형에 맞지 않는 책걸상 [중앙포토]

체형에 맞지 않는 책걸상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