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효상 ‘정상 통화’ 공개…국민 48% “불법적 기밀유출”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 정상 통화 공표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사진 리얼미터]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 정상 통화 공표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사진 리얼미터]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정상 통화내용 공개와 관련해 국민 절반가량이 ‘국익을 침해할 수 있는 불법적 기밀유출’로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강 의원의 한미 정상 통화 공표에 대한 국민 인식을 조사한 결과 ‘국익을 침해할 수 있는 불법적 기밀유출이다’는 응답이 48.1%로 집계됐다.
 
이에 반해 ‘국민의 알권리를 위한 정당한 정보공개다’는 응답은 33.2%로 ‘불법적 기밀유출’에 해당한다는 응답보다 14.9%포인트 낮았다. 모름·무응답은 18.7%다.  
 
세부적으로는 호남, 경기·인천과 서울, 부산·울산·경남, 충청권, 50대 이하 전 연령층, 진보층과 중도층, 민주당·정의당·바른미래당 지지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불법적 기밀유출’이라는 인식이 대다수이거나 우세했다.
 
‘정당한 정보공개’라는 인식은 대구·경북, 60대 이상, 한국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 대다수이거나 우세했다. 보수층에서는 상반된 두 인식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29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1만132명에게 접촉해 최종 505명이 응답을 완료했다. 응답률은 5.5%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