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정마을서 드러난 '국가의 민낯'…"불법 개입·인권침해"



[앵커]



제주 강정 해군기지 건설에 반대해 주민들이 집회에 나섰고 이를 경찰이 진압한 사건 지난 2012년의 일입니다. 경찰이 국가기관이 부당하게 개입해 주민들의 인권을 침해한 사건이라고 이번에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강정 해군기지 건설이 한창이던 2012년 초, 구럼비 바위 발파를 막는 시민들과 경찰이 대치합니다.



경찰이 시민들의 팔이 들어간 파이프 통을 망치로 깨고, 톱으로 자릅니다. 



[인간 백정이네. 인간 백정]



[대한민국 경찰이니까 이렇게 무리하게 지금 풀지!]



경찰청 진상조사위원회는 제주해군기지 건설 반대집회 진압을 "국가기관이 부당하게 개입해 인권을 침해한 사건"이라고 결론냈습니다.



[유남영/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 : (정부와 제주도는) 일방적으로 사업을 결정한 다음에, 반대 주민들과의 갈등은 경찰력과 사법적인 쟁송을 통해 해소시켰습니다.]



진상조사 보고서에는 경찰과 해군, 국정원 등이 강경 진압을 공조한 사실이 구체적으로 나타나 있습니다.



2008년 유관기관 대책회의에서는 "인신 구속해야 반대 수위가 낮아진다", "분열은 좋은 상황"이라는 대화까지 오갔습니다.



해군기지 기공식 이후인 2011년 8월부터 1년간 경찰은 경력 2만 명을 제주에 투입했습니다.



관계자들은 "대화로 해결할 수 있는 집회시위에도 체포·구속 등이 남발됐다"고 진술했습니다.



사이버 여론 조작도 벌였습니다.



조현오 청장 시절 인터넷을 통한 국책사업 반발 관리가 성과로 꼽힐 정도였습니다.



국정원과 기무사는 시위자 등 민간인 정보를 수집해 청와대에 넘기기도 했습니다.



당시 경찰 관계자는 "경찰이 군과 국정원으로부터 많이 휘둘렸다"고 말했습니다.



[권미혁/더불어민주당 의원 : 국정원을 통해서 민간인을 사찰하고 이런 부분들이 드러나게 된 것이죠. 주민들 입장에서는 공권력들이, 국정원이 뒤에 있었는 지도 아마 몰랐을 것이지만…]



진상조사위원회는 해군기지 사업 관련 재발 방지와 제도 개선을 경찰청에 권고했습니다.



(자료제공 : 권미혁 의원실·강정해군기지반대주민회)

JTBC 핫클릭

'불법 사찰·선거 개입' 혐의 강신명 구속…이철성 기각 MB 영포빌딩서 찾은 '경찰 불법사찰'…박 정부도 불법 정황 '정권 입맛' 맞춰 불법사찰…청와대 호평 땐 인사 반영 "USB 분실"…MB 정부 '민간인 사찰 수사' 흐지부지? "민간인 사찰 핵심인물 체포 늦춰"…검찰 수뇌부가 막았나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