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자르 2골 1도움’ 첼시, 아스널 꺾고 유로파리그 정상

마우리시오 사리 첼시 감독(가운데)이 유로파리그 우승트로피를 들어보며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마우리시오 사리 첼시 감독(가운데)이 유로파리그 우승트로피를 들어보며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영국 런던을 연고로 하는 지역 라이벌 두 팀의 맞대결로 치러진 올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에서 첼시가 활짝 웃었다.

 
첼시는 30일 아제르바이잔의 바쿠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시즌 유로파리그 결승전에서 앙숙 아스널에 4-1로 대승을 거두고 정상에 섰다. 지난 2012-13시즌 이후 6년 만에 이 대회 우승 트로피를 다시 가져왔다. 첼시는 올 시즌 유로파리그 무대에서 무패 우승(12승 3무)이라는 값진 기록도 썼다.
 
반면 이날 우승 문턱에서 좌절한 아스널은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이 좌절돼 두 번 눈물을 뿌렸다.  
 
첼시 공격수 올리비에 지루가 유로파리그 우승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AP=연합뉴스]

첼시 공격수 올리비에 지루가 유로파리그 우승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AP=연합뉴스]

 
전반을 0-0으로 마친 양 팀의 승부는 후반에 갈렸다. 후반 4분 만에 첼시 최전방 공격수 올리비에 지루가 에메르송의 크로스를 머리로 받아 넣어 선제골을 터뜨렸다. 첫 골과 함께 흐름을 잡은 첼시는 10분 뒤 에당 아자르의 패스를 받은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추가 골로 스코어를 2-0으로 벌렸다. 후반 19분에는 아자르가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점수가 세 골 차로 벌어졌다.
 
아스널은 후반 교체 투입된 이워비가 후반 23분에 한 골을 만회해 3-1까지 추격했지만, 지루와 볼을 주고받은 아자르에게 한 골을 더 내주며 무너졌고, 결국 ‘불편한 이웃’ 첼시가 유럽 정상에 서는 모습을 그라운드에서 지켜보는 씁쓸한 상황을 겪었다.  
 
2골 1도움으로 세 골에 관여한 첼시 에이스 아자르가 경기 MVP로 선정됐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첼시 에이스 에덴 아자르가 아스널을 상대로 4번째 골을 터뜨린 뒤 펄쩍 뛰어오르고 있다. [AP=연합뉴스]

첼시 에이스 에덴 아자르가 아스널을 상대로 4번째 골을 터뜨린 뒤 펄쩍 뛰어오르고 있다. [AP=연합뉴스]

첼시 주장 아스필리쿠에타가 유로파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첼시 주장 아스필리쿠에타가 유로파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