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채용 후회되는 직원, 3위 ‘월급루팡형’ 2위 ‘답답이형’…1위는?

인사담당자 350명 대상 설물에서 ‘채용이 후회되는 직원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10명 중 7명 가량(73.1%)은 ‘있다’고 답했다. 사진은 휴식시간 한 건물 옆 직장인들. [중앙포토]

인사담당자 350명 대상 설물에서 ‘채용이 후회되는 직원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10명 중 7명 가량(73.1%)은 ‘있다’고 답했다. 사진은 휴식시간 한 건물 옆 직장인들. [중앙포토]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채용한 후 가장 후회하는 직원 유형은 ‘스펙’만 좋고 일을 못하는 ‘빈수레형’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인사담당자 350명을 대상으로 ‘채용이 후회되는 직원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10명 중 7명 가량(73.1%)은 ‘있다’고 답했다고 29일 밝혔다.  
 
채용 이후 가장 후회한 직원 유형으로는 ▶스펙만 좋고 실무 못하는 ‘빈수레형’이 17.6%로 1위를 차지했다. 근소한 차이로 ▶업무 습득 느린 ‘답답이형’(17.2%)이 2위 ▶편한 일만 하려는 ‘월급루팡형’(15.2%) ▶동료들과 갈등 잦은 ‘트러블메이커형’(14.8%) ▶요령 피우고 딴짓하는 ‘베짱이형’(11.3%) ▶지각·결근 잦은 ‘근태불량형’(8.2%) 등의 순이었다.
 
1위 ‘빈수레형’을 두고 기업들이 스펙보다 실무 능력이 뛰어난 실전형 인재를 찾는 경향이 가속화된 것이라고 사람인은 분석했다.  
 
이들 직원을 채용하게 된 이유로는 절반을 넘는 57.8%(복수응답)가 ‘채용이 급해서’라고 답했다. 이어 ‘지원자가 적어서’(21.9%), ‘입사 후 태도가 변해서’(16.4%), ‘스펙만 보고 평가해서’(13.7%), ‘면접 프로세스가 체계적이지 못해서’(6.6%), ‘CEO 등 윗선의 지시로 결정되어서(6.3%)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기업들은 채용이 후회되는 직원 때문에 여러 피해를 입고 있었다. 세부적으로는 ‘부서의 업무 성과 저하’(40.2%), ‘타 직원들의 사기 저하’(37.5%), ‘조직 분위기 저해’(36.3%), ‘해당 직원의 퇴사로 채용 재 진행’(33.2%) 등이 있었다.
 
이밖에도 연간 채용하는 직원 중 채용을 후회하는 직원의 비율은 10명 중 3명(28.1%)꼴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직원들의 평균 근속연수는 10.9개월로 채 1년을 채우지 못했으며, 35.9%는 6개월 미만을 근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의 대다수인 86.3%는 채용을 후회하는 직원에 대해 별도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했다. 조치 항목으로는 ‘주의 및 경고’(48.4%,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서 ‘직속상사 면담’(41.2%), ‘인사고과를 낮게 평가’(23.5%), ‘주요 업무에서 배제’(14.5%) 등이 있었다. 채용을 후회한 직원을 향해 권고사직이나 해고를 한 경험이 있는 기업은 34%였다.
 
‘사람인’이 인사담당자 35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스펙’만 좋고 일을 못하는 ‘빈수레형’이 가장 후회되는 채용 유형이었다고 답했다. [그래픽 사람인]

‘사람인’이 인사담당자 35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스펙’만 좋고 일을 못하는 ‘빈수레형’이 가장 후회되는 채용 유형이었다고 답했다. [그래픽 사람인]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