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YG 사업 관계자, 유흥업소 여성 부른 건 사실이라 진술”

양현석 YG 엔터테인먼트 대표. [중앙포토]

양현석 YG 엔터테인먼트 대표. [중앙포토]

성접대 의혹을 산 술자리에 실제 유흥업소 여성들이 있었다는 YG 엔터테인먼트 측 관련 인물의 진술을 확인했다고 KBS가 29일 보도했다.
 
KBS는 양현석 YG 대표가 2014년 7월 참석한 술자리에 유흥업소 여성들을 부른 것은 사실이라는 YG 사업 관계자의 진술을 확인했으며, 경찰은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내사에 나섰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관계자는 당시 양 대표는 가수 싸이 등과 함께 강남의 한 고급 식당에서 태국과 말레이시아 국적의 해외 재력가 일행을 만났고, 여기에 유흥업소 여성 10여명이 동석했다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실제 성관계가 있었다면 서로 간에 자연스럽게 이루어진 일로 안다며 보도된 것과 같은 성접대는 없었다고 부인했다.
 
앞서 양 대표는 의혹과 관련해 자신이 주선해 만든 접대 자리가 아니었고 여성들이 참석은 했지만 그 이유는 모른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싸이 역시 외국인 재력가를 양 대표에게 소개해 준 것은 맞지만, 식사를 마친 후 양 대표와 자리를 떴다고 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