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술취해 기억 안난다더니…CCTV엔 도어락 비추는 충격 행동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이른바 ‘신림동 강간미수 영상’ 속 남성이 29일 경찰에 자수한 뒤 체포됐다. 이 남성은 골목길에서부터 혼자 사는 여성을 뒤따라왔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이날 오전 7시 15분쯤 A씨(30)를 주거침입 혐의로 동작구 신대방동 주거지에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며 구속영장을 신청할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28일 오전 6시 20분쯤 관악구 신림동의 한 빌라에 귀가하는 여성을 뒤쫓아가 집에 침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범행은 트위터 등에서 ‘신림동 강간미수 폐쇄회로TV(CCTV) 영상’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퍼지면서 알려졌다.
 
1분 20초 분량의 영상에서 A씨는 귀가하는 여성을 따라가다가 여성이 현관문을 닫을 때 손을 내밀어 현관문을 잡으려 시도했다. 문이 닫힌 후에도 A씨가 문고리를 잡아 흔들고, 여성의 집 앞에서 1분가량 서성이는 장면도 담겼다. 해당 영상은 트위터에서 수만 건 이상 공유됐고, 네티즌은 ‘1초만 늦었으면 강간 범행이 발생할 뻔했다’며 공분했다.
 
A씨가 가는 척 하다 다시 계단을 올라오고 있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A씨가 가는 척 하다 다시 계단을 올라오고 있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A씨가 휴대전화로 도어락을 가까이서 보고 있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A씨가 휴대전화로 도어락을 가까이서 보고 있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JTBC가 29일 추가로 공개한 CCTV에 따르면 A씨는 여성이 사는 집 문 앞을 계속 서성였다. 계단을 내려가는 척하다가 다시 올라오기도 했다.
 
그러다 휴대전화 손전등 기능을 켜서 도어락을 비춰보기도 했다. 이 같은 행동은 비밀번호를 풀기위한 시도였다고 JTBC는 전했다.
 
A씨는 계단에 숨어있기도 하고, 여러 차례 계단을 오가다 10분 뒤에야 건물을 빠져나왔다.
 
A씨는 주변 골목부터 여성의 집까지 수십 미터를 몰래 따라왔다.
 
그는 쫓아간 여성과 같은 건물에 사는 입주민인 척하며 함께 엘리베이터를 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경찰이 자신을 수사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이날 오전 7시께 112신고로 자수했다.
 
A씨는 저항 없이 체포에 응했고, 경찰은 그의 주거지에서 범행 당시 착용한 옷과 모자 등 의류를 압수했다.
 
A씨는 피해 여성과 일면식이 없는 관계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에 “새벽까지 술을 마시고 취해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에게는 강간미수가 아닌 주거침입 혐의가 적용됐다.
 
경찰 관계자는 “강간미수 혐의를 적용하기 위해서는 폭행과 협박 등이 동반돼야 하는데, 현재 확보한 CCTV 영상만으로 이를 확인하기 어렵다”며 “우선 주거침입 혐의를 적용해 A씨를 상대로 범행 경위와 동기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주거침입죄는 공동관리하는 복도나 계단에 진입한 것만으로도 성립하지만, 강간미수죄는 고의로 폭행이나 협박을 해 실행 착수가 인정돼야 혐의 적용을 논할 수 있다”며 “현관문 앞의 행위가 법적으로 폭행·협박에 해당하는지 엄정히 따져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