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통산 8승' 최현숙, 한국프로볼링 여자 선수 최다승 기록

최현숙. [사진 프로볼링협회]

최현숙. [사진 프로볼링협회]

 
최현숙(40·타이어뱅크)이 한국프로볼링 통산 여자 선수 최다승 기록을 세웠다.
 
최현숙은 29일 강원도 동해시의 동송볼링장에서 열린 2019 동트는 동해컵 프로볼링대회 여자부 결승전에서 팀 동료인 신인 정해원을 245-174로 누르고 우승했다. 2013년 DV8 아마존컵에서 프로 통산 첫 승을 거뒀던 최현숙은 이번 우승으로 개인 통산 8번째 우승을 달성하면서 여자 선수론 통산 다승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최현숙은 종전까지 한솔, 윤희여와 함께 여자 프로볼링 최다 타이 우승 기록(7승)을 보유하고 있었다.
 
TV 파이널 결승에서 최현숙의 경험이 앞섰다. 최현숙은 일찌감치 1~6프레임에서 6연속 스트라이크로 기선을 제압해 실수를 3차례 범한 정해원을 내내 리드해갔다. 남자부에선 김희준이 이태형을 220-170으로 누르고 2016년 KSTL 빅볼컵 이후 3년 만에 개인 통산 2승을 달성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