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국인 쇼핑메카 명동, 잡화점 뜨고 로드숍 지고

#. 지난 28일 오후 서울 명동. 외국인이 많이 찾는 명소답게 유네스코회관에서 명동성당까지 이르는 길은 관광객으로 북적였다. 하지만 유네스코 길의 터줏대감 역할을 하던 화장품 로드숍의 분위기는 달랐다. 유네스코 길에서 마스크팩 샘플을 나눠주던 한 상인은 “명동 화장품 로드숍 전성기는 이제 옛말”이라며 “사드 사태 이후 줄었던 중국인 관광객이 지난해 말부터 조금씩 늘어나면서 명동이 활기를 찾아가고 있지만, 화장품 가게를 찾는 관광객은 오히려 줄었다”고 말했다.
 

다양한 제품 원스톱으로 구매
삐에로쑈핑·다이소 매장에 몰려
중국·동남아 관광객 필수코스로

#. 같은 시간 명동 예술극장 옆 삐에로쑈핑. 지난해 12월 문을 연 이곳은 외국인 관광객으로 가득 차 있었다. 이 매장엔 주말 기준 1만명의 고객이 방문한다. 그중 외국인 관광객 비율은 60%에 달한다. 이 매장의 이용선 총괄 매니저는 “외국인 관광객이 몰리면서 이들을 대상으로 한 단독 운영 상품 비중을 1000여 종으로 늘렸다”며 “외국인 관광객의 쇼핑 편의를 위해 3월엔 매장 리뉴얼 작업을 했다”고 말했다.
 
지난 28일 오후 삐에로쑈핑 명동점 계산대에 외국인 관광객이 계산을 하기 위해 서 있는 모습. [곽재민 기자]

지난 28일 오후 삐에로쑈핑 명동점 계산대에 외국인 관광객이 계산을 하기 위해 서 있는 모습. [곽재민 기자]

외국인 관광객 쇼핑 메카인 명동 상권이 빠르게 변하고 있다. K-뷰티 열풍을 이끌며 외국인 관광객 몰이를 했던 1세대 로드숍이 고전을 면치 못하지만, 삐에로쑈핑이나 다이소 같은 생활용품 잡화 매장이 관광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단일 브랜드 제품만 판매하는 화장품 로드숍과 달리 생활용품점에선 뷰티 제품은 물론 가공식품, 여행용품, 생활용품 등을 한 곳에서 고를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갓이나 부채, 열쇠고리와 같은 기념품까지 구매할 수 있어 외국인 관광객에게 한국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 역할도 하고 있다.
 
삐에로쑈핑 바이어인 이준희 부장은 “삐에로쑈핑 명동점이나 다이소 명동 본점은 중국과 동남아 관광객에겐 필수 관광 코스로 꼽히고 있다”며 “이들 매장에선 원스톱 쇼핑이 가능한 데다 다양한 제품을 비교할 수 있어 관광객이 몰리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명동 화장품 로드숍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뜸해졌다. [중앙포토]

명동 화장품 로드숍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뜸해졌다. [중앙포토]

실제로 삐에로쑈핑 명동점은 일반 마트에서 구매 가능한 신선 및 가공식품 비중을 줄이고 한라봉 초콜릿, 고추 초콜릿, 수제 달고나와 같은 한국 대표 지역 특산 가공식품을 확대했다. 또 외국인 관광객이 선호하는 전기밥솥과 화장품, 전통 액세서리·열쇠고리와 같은 상품군을 강화했다.
 
삐에로쑈핑 명동점과 같은 건물에 있는 다이소 명동 본점 매장도 관광객이 몰리는 주말 저녁 시간대엔 계산을 위한 줄이 길게 늘어선다. 다이소 매장의 콘셉트는 적은 돈으로도 원하는 물건을 살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다. 2000원 이하 제품이 70%에 달해 주머니 사정이 가벼운 ‘1020’ 외국인 관광객에게 인기다. 다이소 명동 본점 김소정 점장은  “한국의 미를 표현한 전통용품과 가성비 좋은 다양한 생활용품 등이 인기”라고 말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