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여옥 “문 대통령, 한국당 향해 이례적 센 발언…적대·증오감 느낄 수 있어”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을지태극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을지태극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당을 겨냥해 ‘외교기밀 유출을 정쟁 소재로 삼고 이를 두둔·비호하는 행태에 깊은 유감’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이 29일 “그 바닥에 깔린 증오감과 적대감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은 정말 말을 아껴서 해야 한다. 이례적일 정도의 센 발언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급이 하는 게 맞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미 정상 간 통화가 유출되는 일은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맞다”면서도 “그런데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그런 통화내용은 없었다’고 했다. 그렇다면 문 대통령은 이 문제부터 정리하면서 이야기를 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매우 강한 어조로 강효상 의원과 한국당을 싸잡아 비난했다”며 “강 의원이 잘했다는 건 아니지만, 굳이 ‘민주당 대변인’ 내지는 ‘외교부 대변인’ 레벨의 격정유감, 분노폭발은 대통령 본인이 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이 ‘기본과 상식을 지켜달라’ ‘당리당략을 국익과 안보에 앞세우는 정치는 안 된다’고 말했다고 한다”며 “바로 이 말을 문 대통령에게 그대로 돌려주고 싶은 국민이 한둘이 아닐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한미정상 간 통화내용 유출과 관련 “외교적으로 극히 민감할 수 있는 내용까지 유출하면서 정쟁의 소재로 삼고 이를 국민의 알 권리라거나 공익제보라는 식으로 두둔하고 비호하는 정당의 행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