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바른미래당 내년 원내 2당 가능…당 지켜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9일 오후 바른미래당 충북도당 당사 이전 개소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9일 오후 바른미래당 충북도당 당사 이전 개소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9일 “내년 총선에서 제 3지대가 크게 열리고 새로운 정치세력, 중도개혁세력을 모으면 바른미래당이 원내 2당까지 바라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충북 청주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충북도당 당사 이전 개소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음 총선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대해 심판이 이뤄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보수세력의 결집체라는 자유한국당은 미래 비전을 가지고 있지 못해 바른미래당에 대한 지지가 확대될 것”이라며 부연했다.  
 
손 대표는 “설사 원내 2당이 못 되더라도 원내교섭단체 정도가 아니라 지난 총선을 능가하는 의석수를 확보하는 등 아주 의미 있는 승리를 거둘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당내 일각의 대표 퇴진 요구에 대해 재차 일축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손 대표는 “정치를 시작한 이후 줄곧 표방해 온 중도개혁과 다당제, 합의제 민주주의를 이루기 위한 저의 확고한 의지가 당을 지켜야 한다는 것”이라며 “개인의 정치적 욕심 때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개소식 축사에서도 “지금 당 상황이 좀 어렵지만 여기서 치열하게 경쟁하고 새로운 돌파구를 모색하면 총선 승리의 기틀을 잡는 것은 물론 대한민국의 새로운 정치를 열어나가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오신환 원내대표는 개소식 인사말을 통해서는 비판 발언을 자제하며 “당이 상당히 어려운데 더욱더 매진해서 바른미래당이 정책정당, 젊은 정당, 정의로운 정당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손 대표, 오 원내대표 외 최도자 수석대변인,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 김수민 충북도당위원장, 지역위원장, 당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오른쪽), 오신환 원내대표(왼쪽), 김수민 최고위원이 29일 오후 청주시 청원구 도당사무소에서 열린 이전 개소식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오른쪽), 오신환 원내대표(왼쪽), 김수민 최고위원이 29일 오후 청주시 청원구 도당사무소에서 열린 이전 개소식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