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당 패싱’ 논란 불거진 산불대책회의…나경원은 왜 눈물 보였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 연합뉴스 영상 캡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 연합뉴스 영상 캡처]

“난 정말 오늘은 너무 섭섭한 거예요. (강원도 산불피해 지역을) 두 번 갔다 온 사람으로서 그분들 눈물을 잊을 수 없어요. 이게 말이 됩니까?”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열린 당 ‘강원도 산불피해 후속 조치 대책회의’에 관련 부처 차관 등이 한 명도 참석하지 않자 회의가 끝난 후 분통을 터뜨리며 한 말이다.
 
나 원내대표는 당초 이날 오전 국회에서 6개 부처(행정안전부·기획재정부·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국토교통부·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전력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을 참석시킨 가운데 이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 네번째)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강원도 산불피해 후속조치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 한국전력공사 사업총괄부사장 등 관련 부서 차관 및 관계자들은 모두 불참해 자리가 비어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 네번째)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강원도 산불피해 후속조치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 한국전력공사 사업총괄부사장 등 관련 부서 차관 및 관계자들은 모두 불참해 자리가 비어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회의에 앞서 각 부처 및 기관은 한국당 측에 불참을 통보했고, 결국 한국당 홀로 회의를 개최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 시작과 함께 “강원도 산불피해와 관련해 장관들은 바쁠 것 같아서 차관들의 참석을 요청했고, 일부 차관들은 오겠다고 했다”며 “하지만 결국 어떻게 됐나”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모두 불출석하라’고 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정권의 이익을 계산해 공무원들을 출석시키지 않는 것이 이 정권의 민낯이다. 이렇게 하면서 국회 정상화를 하자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약 40분에 걸친 회의가 끝날 때까지 정부 측 관계자들은 나타나지 않았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가 끝난 후에도 격앙된 표정을 감추지 않았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만 참석했던 회의실을 가리키며 “이걸 보고 판단하라”고 말한 뒤 발길을 돌리려고 했다. 그러다 가던 발걸음을 멈추고 복도에 있던 취재진을 향해 “오늘은 너무 섭섭하다. 자세한 내용을 다 알려주겠다고 회의를 하자는데…. 국회 정상화 압박하려고 야당에 공무원들을 안 보내도 되느냐”고 말했다.
 
이어 “국민 눈물은 외면해도 되느냐. (산불피해 지역에) 두 번 갔다 온 사람으로서 그분들의 눈물을 잊을 수 없다. 이게 말이 되는가”라고 말하면서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MBC와 통화에서 “공무원들 불참 때문에 ‘분노의 눈물’을 흘린 게 아니고, (현장 방문 당시) 집을 잃은 5살짜리 아이와 아버지 등 피해자를 생각하니 너무 속상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행안부 등 이날 회의 참석을 요청받은 정부 부처들은 서로 의견을 교환한 끝에 이날 한국당 회의에 불참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차관들은 “현재 을지태극연습 상황 보고 때문에 참석할 수 없다”는 의사를 한국당 측에 전달했다.
 
김동섭 한전 사업총괄부사장은 회의 참석을 위해 서울 여의도를 찾았다가 정부 측 참석자들이 없어 발길을 돌린 것으로 전해졌다.
 
한 정부 관계자는 “6개 부처 차관을 모아놓고 특정 야당과 단독으로 당정협의 형태로 얘기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며 “야당과 당정협의한 사례가 없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