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Talk쏘는 정치] 연예계 뒤흔드는 '학교폭력' 논란


[강지영 아나운서]

안녕하세요. 톡쏘는 정치 강지영입니다. 요즘 연예계는 학교폭력 논란으로 시끄럽습니다. 이번에는 걸그룹 베리굿의 멤버 다예 씨가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다예 씨에게 폭력을 당했다며 "무슨 생각으로 사실무근이라고 말하는지 모르겠다", " 너한테 머리 맞고 무릎 꿇고" 뭐 이런 구체적 상황이 담긴 글이 올라왔습니다. 

하지만 다예 씨의 소속사 측은 "본인은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 실명으로 올리지 않은 온라인 글인 '다예의 학교폭력 관련 글'은 명예훼손으로 강력하게 법적 대응할 예정이다"라고 밝힌 상황인데요. 앞으로의 진행은 좀 더 지켜봐야겠습니다. 

한편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를 봤다는 가수 효린의 사건도 있었습니다. 어제(28일) 한 프로그램에서 효린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A씨와의 인터뷰를 방송했는데, 효린에게 계속 사과하라고 연락했지만 답이 없다가 기사화가 되자 연락이 왔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효린에게 학교폭력 당했다고 주장 (음성대역/출처 : SBS '본격연예 한밤') : 제가 재작년부터 직접 메시지를 계속 보냈어요. '나 진짜 죽기전에 네 사과는 받고 죽을 거다' 이러면서 '사과를 해라' 계속 DM(다이렉트 메시지)을 보냈는데 안 읽더라고요. 안 읽다가 기사도 뜨고 하니까 오늘 낮에 연락이 왔어요. 김효정(효린)한테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자기가 해외 스케줄 때문에 지금 확인했다 미안했다' 이러면서 지금 만나고 싶다고 했어요.]

A씨는 효린이 사과할 것이라고 생각해서 글을 삭제했는데 글을 지운 뒤에 연락도 되지 않고 심지어 자신을 고소하겠다는 기사를 봤다고 합니다. 그리고 글을 지우니까 태도가 돌변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어쨌든 효린측은 어제 "양측이 만나 긴 대화 끝에 원만하게 잘 협의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최근 들어 전성기를 구가하던 잔나비는 한 멤버가 학교폭력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 돼 해당 멤버는 탈퇴를 했습니다. "라이터를 가지고 장난치고, 비닐봉지를 얼굴에 씌우고, 내 사물함에 장난 쳐놓는 것은 기본" "전학을 가고 정신치료도 받고 견뎌내고 잊기 위해 노력했다" 이런 글이 온라인 게시판에 올라왔는데 그 멤버가 유영현 씨였다는 것이 드러났습니다. 하지만 유씨는 학교폭력 주장이 나오기 전 찍었던 한 라이브 방송에서 이렇게 말하기도 했습니다. 

[최정훈/가수 (지난해 11월 3일/화면출처 : 네이버 VLIVE·페포니뮤직) : 아, 저희 그런 불량 학생 아니었어요.]

[유영현/가수 (지난해 11월 3일/화면출처 : 네이버 VLIVE·페포니뮤직) : 아, 불량 학생 절대 아니에요.]

[최정훈/가수 (지난해 11월 3일/화면출처 : 네이버 VLIVE·페포니뮤직) : 진짜 여러분들 앞에서 진짜 정정당당하게.]

[유영현/가수 (지난해 11월 3일/화면출처 : 네이버 VLIVE·페포니뮤직) : 그러니까 말하고자 하는 요지는 그런 거예요. 그냥 학생 때 무슨 학생이었냐 물어보기에…]

유씨뿐 아니라 리더 최정훈 씨 역시 아버지 관련 의혹 때문에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SBS에서 최정훈 씨의 아버지가 김학의 전 차관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고 있고 유명한 밴드 보컬인 아들이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었습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공식입장문을 내고 근거없는 허위사실 유포와 악의적인 비방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히며 뉴스에 보도된 내용도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연예계를 뒤흔들고 있는 학교폭력 논란. 연예인들이 주장하는 것처럼 근거없는 무고라면 엄중한 처벌을 받아야 하는 것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피해자가 평생의 트라우마에 시달릴 가능성이 있는 만큼 진심어린 사과와 함께 진정성 있는 대처 기대하겠습니다.

(화면출처 : 베리굿 공식 인스타그램)

JTBC 핫클릭

윤서빈→잔나비→효린…연예계 흔든 '학폭 미투' 논란 학폭 논란 윤서빈, JYP 계약해지…연예인 '도덕성' 논쟁 "성폭행 피해" 학교에 징계 요청했지만…학폭위 사각지대 따돌림 괴로워하는데…신고 학생 수업 중 "진술서 써라"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