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 디오스 김치톡톡 "사계절 맛있는 김치 위해 유산균에 집중"

왼쪽부터 스탠드형(모델명 K418MC15E), 스탠드형(모델명 K578TS35E), 프리스타일형(모델명 F849SN36)

왼쪽부터 스탠드형(모델명 K418MC15E), 스탠드형(모델명 K578TS35E), 프리스타일형(모델명 F849SN36)
 

때 이른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입맛까지 잃어버리기 쉬운 계절이다. 한낮의 기온이 30℃를 웃도는 가운데 먹거리를 안전하게 보관하는 방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사계절 내내 우리 식탁을 지켜주는 김치의 경우 보관방법에 따라 맛이 달라지는데, 그 이유는 바로 온도, 습도 등에 민감하기 때문에 보관 환경에 크게 영향을 받는 유산균 때문이다.
 
이에 LG전자는 사계절 맛있는 김치를 맛 볼 수 있도록 유산균에 집중한 기술력을 LG 디오스 김치톡톡을 통해 선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LG전자에 따르면 류코노스톡(Leuconostoc) 유산균은 5℃에서 7℃ 사이의 온도와 1.5~2.5%의 염도일 때 가장 활발하게 번식한다. 김치에 들어있는 다양한 유산균은 발효 과정을 통해 단맛, 신맛, 청량감 등을 만들어낸다. 그 중에서도 류코노스톡 유산균은 단맛을 내는 만니톨과 청량감을 주는 이산화탄소를 배출해 김치 특유의 맛을 완성한다.
 
LG 디오스 김치톡톡은 조선대학교 김치연구센터와 공동 연구를 통해 류코노스톡 유산균이 가장 잘 자라는 6.5℃로 김치를 보관하는 ‘뉴(New) 유산균김치+’ 기술을 개발했다. ‘뉴 유산균김치+’는 자사 동일 모델 기본 보관모드 대비 류코노스톡 유산균이 2주 동안 57배 더 많이 증가하도록 돕는다. 소비자는 ‘유산균 디스플레이’를 통해 유산균이 얼마나 자랐는지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알맞게 익은 김치 맛을 유지할 때도 유산균 관리가 필요하다. 김치를 숙성할 때 보다 보관온도를 낮춰 유산균 증식을 억제하면 원하는 맛을 오래 즐길 수 있다. LG 디오스 김치톡톡은 ▲냉기분사 ▲냉기순환 ▲냉기지킴으로 구성된 3단계 냉기케어시스템으로 김치냉장고의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한다.
 
LG전자 관계자는 "김치의 아삭하고 시원한 맛을 오래 즐기고 싶다면 공기접촉을 줄이는 것도 방법이다. 김치를 통에 넣을 때 우거지나 배추 잎을 덮어주면 공기접촉을 줄일 수 있다. 김치를 꺼낼 때마다 공기에 노출되기 때문에 자주 먹는 김치는 작은 용기에 따로 보관하면 더 오래도록 신선한 맛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승한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