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경원 "캐비넷 열어 보복정치한 文, 기밀 말할 자격 있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은 29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무회의 발언을 성토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강효상 한국당 의원의 외교기밀 유출 논란에 대해 “외교적으로 민감할 수 있는 정상 통화까지 정쟁 소재로 삼고, 이를 국민 알권리나 공익제보로 두둔하는 정당의 행태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한국당을 비판한 것이다.
 
그러자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당 의원총회에서 “이 정권이 기밀누설을 운운할 자격이 있냐”며 포문을 열었다. 나 원내대표는 “알다시피 청와대는 보복정치를 위해 캐비넷을 열어 많은 기밀을 공개했다. 외교 관련 기밀도 꺼내 국민에게 흔들었다”며 “적폐청산을 이유로 군사기밀 21건도 의결하고 공개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대통령과 청와대가 한국당 의원에 대한 고발ㆍ압박을 포함해 국회 정상화를 못하게 하는 부분까지 전부 기획하고 있는 건 아닌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여당은 사실상 저희를 국정의 동반자나 파트너가 아니라 궤멸 집단 정도로 생각한다”고도 했다.
 
논란의 당사자인 강효상 의원은 “문 대통령이 기밀을 공개한 사례는 차고 넘친다. 통일부는 개성공단 중단 기밀을, 외교부는 한일 위안부 협상 기밀을 공개했다”며 “내가 하면 폭로, 남이하면 유출이냐.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다.
 
전희경 당 대변인도 “핵심은 제쳐두고 야당 비판에 대통령이 직접 나서는 모습은 보고 있기가 민망할 지경”이라고 반격했다. 전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을 꼭두각시 삼아 배후 조종하던 청와대가 이제 주연으로 나섰다”며 “문 대통령은 취임 2년이 지난 지금도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아닌 정파 수장으로 국무회의를 무대 삼아 야당 저격에 직접 나섰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정치에서 기본과 상식을 깨는 것은 청와대와 집권여당”이라며 “기본과 상식을 야당을 향해 이야기하려면 정상궤도를 한참 벗어난 외교안보라인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강경화 외교부장관에게 그 책임을 묻는 게 순서”라고 주장했다.
 
한국당, '나홀로 강원 산불 대책회의' [연합뉴스]

한국당, '나홀로 강원 산불 대책회의' [연합뉴스]



◇차관 6명, 한전 부사장의 ‘한국당 패싱’ 논란=한국당이 참석을 요구한 6개 부처(기재부ㆍ국토부ㆍ행안부ㆍ문체부ㆍ중기벤처부ㆍ산자부) 차관과 한전 부사장이 이날 오전 열린 당 ‘강원도 산불피해 후속조치 대책회의’에 전원 불참한 것도 한국당의 신경을 건드렸다. “28일까지도 몇몇 차관들은 출석 의사를 얘기했는데 오늘(29일) 일제히 불참했다”는 게 한국당 설명이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산불 피해자들이 아직도 천막에 있는데 현실적 문제를 듣고 논의하기 위해 뵙자는 거였다”며 “자료 내라면 안내고 출석 하라면 안나오고 덮어씌우고 이러면서 국회를 파행으로 몰고가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재해추경을 하자고 하지만 이재민, 주민에게 가는 돈은 한 푼도 없다. 정략적으로 정권의 이익계산서만 두드리는 정권”이라 몰아세웠다. 회의 뒤 나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정부·여당이 국회 정상화를 압박하려고 야당에 공무원들을 안 보내는 것인가”라고 말하는 과정에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한영익ㆍ임성빈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