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양정철 서훈 만남에 나경원 “선거 공작 냄새…북풍 정치 의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관권선거 의혹 대책위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관권선거 의혹 대책위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9일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비공개 회동에 대해 ‘북풍’의혹을 거론하며 “지하 선거벙커와 같은 곳에서 여론을 움직이고 선거를 기획하고 있는 것인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에서 ‘국정원 관권선거 의혹 대책위 회의’를 주재한 나 원내대표는 “정보 권력자와 더불어민주당의 최고 공천 실세의 어두운 만남 속에 선거 공작의 냄새를 맡을 수밖에 없으며 정치 최고의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의회 살생부나 사찰 이런 단어가 떠오르며, 해당 기자가 대북 담당 기자라고 한다, 대북정책 관련 핵심정보가 국정원에 모인다”라며 “북풍 정치가 내년 선거에서 또다시 반복되는 것 아니냐는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음지에 머물며 소리 없이 헌신해야 할 자리가 국정원이고 여당의 선거전략을 설계하는 곳이 민주연구원”이라며 “이들이 마치 '지하 선거 벙커'같이 여론을 움직이고 선거를 기획하고 있는 것 아닌지, 정치 퇴보의 먹구름이 드리워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 대표는 “지금 국정원장은 도망갈 때가 아니라 부적절한 만남에 대해 국민 앞에 떳떳이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서 원장이 민감한 시기에 민주당의 총선기획자와 만난 것은 부적절한 처신일 뿐 아니라 정치적 중립의무를 매우 심하게 위반한 것”이라며 “단순히 사적인 만남으로 피해갈 일이 아니라 당장 그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국회 정보위는 민주당이 반대해서 소집도 안 되는데 떳떳하고 사적 만남에 불과했다면 왜 정보위 소집에 응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그는 강효상 의원의 기밀 유출 논란에 대해 “전임 정권의 군사 기밀을 들춰내고, 한일 위안부 합의 내용도 공개했는데 남이 하면 유출이고 내가 하면 폭로인지 적반하장”이라며 “국익 훼손이 아니라 체면이 훼손돼 야단법석인 것 같다”고 비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