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내달 9일부터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국빈방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3월 브루나이로 출국하기 전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3월 브루나이로 출국하기 전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내달 9일부터 16일까지 6박 8일 일정으로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등 북유럽 3개국을 국빈 방문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우리 정부의 역점 과제인 혁신성장과 평화, 포용국가 실현 행보의 일환"이라며 이같은 순방 일정을 발표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6월 9일부터 11일까지 첫 순방지인 핀란드를 방문해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은 양국 관계 증진방안 및 혁신성장 분야 선도국가인 핀란드와 ▶스타트업 교류 활성화 ▶지속성장 경제 구현을 위한 실질적 협력 강화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11일부터 13일까지 노르웨이를 첫 국빈방문한다. 에르나 솔베르크 총리와 회담하고 ▶수교 60주년을 맞이한 한-노르웨이 양국관계 증진 방안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 협력 ▶수소를 포함한 친환경 경제 구현 ▶북극·조선해양 분야 협력 증진방안 등을 협의할 계획이다.
 
끝으로 13일부터 15일까지는 스웨덴을 최초로 국빈방문해 스테판 뢰벤 총리와 회담을 연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두 정상은 ▶수교 60주년을 맞이한 한-스웨덴 양국관계 증진 방안 ▶과학기술 및 혁신산업 분야에서의 협력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협력적 노사관계의 산실인 스웨덴의 경험과 포용국가 건설을 위한 우리 정부의 비전도 공유한다. 칼 구스타프 16세 국왕이 주관하는 공식 환영식 및 오⋅만찬 행사도 예정돼 있다.
 
고 대변인은 "이번 방문국인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은 우리 정부가 역점 추진 중인 혁신 및 포용성장 정책의 중요한 협력파트너 국가들"이라며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통해 방문국 정상들과 우호⋅신뢰 관계를 구축하고, 5G 등 4차 산업혁명시대 대응 및 북극·친환경 분야 등에서 상생 협력의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국제평화와 안정을 위해 남다른 기여를 해 온 북유럽 3개국과 한반도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인 평화 정착 방안에 대한 공감대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