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연가’ 김혜자, 34년 동안 태웠던 담배 끊은 이유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TV 부문 대상수상자 김혜자가 트로피를 들고 수상 소감을 말하고 있다. [일간스포츠]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TV 부문 대상수상자 김혜자가 트로피를 들고 수상 소감을 말하고 있다. [일간스포츠]

‘애연가’였던 배우 김혜자(77)가 금연을 하게 된 이유가 공개됐다.

 
지난 27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34년간 유명한 애연가였던 김혜자가 딸 때문에 금연을 시작한 사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한 연예부 기자는 “김혜자 선생님이 34년 동안 지독한 담배 중독 때문에 고생했는데 딸 때문에 벗어나게 됐다”고 말했다.
 
이 기자는 “어느날 카페에서 담배를 피우던 김혜자 선생님은 ‘담배 맛이 너무 이상하다’고 느꼈다. 마침 미국에 있는 딸에게서 전화가 왔고 ‘내가 혹시 무슨 병에 걸렸나’ 걱정되는 마음에 딸에게 이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그랬더니 딸이 울면서 ‘사실 엄마의 금연을 위해 100일간 새벽 기도를 했다’고 얘기했다”며 “이 말을 들은 김혜자 선생님은 그날부터 금연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다른 기자는도 애연가 김혜자와 관련한 일화를 전했다. 그는 “김혜자·김수미·윤여정 선생님의 일화”라며 “김수미 선생님이 다리를 꼬고 있는데, 선배인 윤여정 선배가 ‘얘, 너는 왜 선배들 많은데 다리를 꼬고 있니?’라고 말했다. 그랬더니 김수미 선배가 ‘그런 선배님은 왜 김혜자 선배님이랑 같이 담배를 피우세요?’라고 말했다. 옆에 있던 김혜자 선배가 ‘수미 말이 맞아. 너 담배 꺼’라고 말해서 윤여정 선생님이 껐던 일화”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대중이 김혜자 선생님이 담배를 피우는 것을 안 건 비교적 최근”이라며 “이를 먼저 캐치한 사람이 바로 봉준호 감독”이라고 했다.
 
이 기자는 “봉준호 감독이 1992년 홍대 쪽에 사무실이 있었다. 사무실에서 김혜자 선생님이 살던 자택에 보였다. 김혜자 선생님의 이미지는 ‘국민 엄마’인데 마당에 나와 담배를 그렇게 맛있게 피웠다고 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걸 본 봉준호 감독은 대중들이 생각했던 이미지와 다른 김혜자의 모습을 발견했고, ‘마더’라는 영화를 기획해 4년 간의 설득 끝에 함께 작품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김혜자는 지난 1일 열린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JTBC 드라마 ‘눈이 부시게’로 TV부문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에 대해 한 연예부기자는 “김혜자가 원래는 시상식에 불참하려고 했지만 함께 작품을 한 남주혁 때문에 시상식에 참여하게 됐다”고 전했다.
 
남주혁이 김혜자에게 “상 생각하지 말고 우리 가서 즐겁게 놀아요”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김혜자가 “어린 사람이 이렇게 생각하는데 어른이 내가 마음 졸이는 게 아닌가”라고 생각해 시상식에 참석했다는 것이다.
 
이날 김혜자는 남다른 수상 소감으로 깊은 여운을 남겼다.
 
김혜자는 “저는 이걸 생각도 안 했는데 너무 감사하다. 먼저 이런 작품을 기획해준 감독님, 인생 드라마를 써준 작가님에게 감사하다. 평생 못 잊을 것 같다. 탈지 안탈지 모르니까 무슨 인사말을 할까 하다가 좋아한 내레이션을 준비했다. 그래서 대본을 찢어왔다”고 미소를 지었다.
 
대본을 펼치며 김혜자는 “나의 삶은 때론 불행했고, 때론 행복했습니다. 삶이 한낱 꿈에 불과하다지만 그래도 살아서 좋았습니다. 새벽에 쨍한 차가운 공기, 꽃이 피기 전 부는 바람, 해질 무렵 노을의 냄새 눈부시지 않은 날이 없었습니다. 삶이 힘든 당신, 당신은 이걸 누릴 자격이 있습니다. 후회만 가득한 과거와 불안한 미래 때문에 지금을 망치지 마세요. 오늘을 사랑하세요. ‘눈이 부시게’ 당신은 그럴 자격이 있습니다. 누군가의 엄마였고 누이였고 딸이였고 그리고 나였을 그대들에게 이 말을 꼭 하고 싶었어요.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