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업장 화학사고 발생 시나리오 지자체와 관할 소방서에 제공

지난 3월14일 서울 은평구 서울119특수구조단에서 열린 2019 수도권역 특수구조단 합동훈련에서 구조대원들이 화학사고와 생물테러 상황을 가정한 합동 대응 훈련을 펼치고 있다. 환경부는 사업장에서 화학사고에 대비해 마련한 위해관리계획서의 이행 실태를 점검, 그 결과를 지자체와 소방서에 제공, 초기 대응자료로 활용하겠다고 29일 밝혔다.[연합뉴스]

지난 3월14일 서울 은평구 서울119특수구조단에서 열린 2019 수도권역 특수구조단 합동훈련에서 구조대원들이 화학사고와 생물테러 상황을 가정한 합동 대응 훈련을 펼치고 있다. 환경부는 사업장에서 화학사고에 대비해 마련한 위해관리계획서의 이행 실태를 점검, 그 결과를 지자체와 소방서에 제공, 초기 대응자료로 활용하겠다고 29일 밝혔다.[연합뉴스]

앞으로 환경부가 사업장 화학 사고에 대비한 위해관리계획서 이행 실태를 점검하고, 그 결과를 관할 지방자치단체와 소방서에 제공한다.
화학 사고가 발생할 경우 초기 대응자료로 활용하기 위해서다.
 
환경부 소속 화학물질안전원(이하 '화학안전원'·원장 류연기)은 불산 등 사고대비 물질을 취급하는 사업장의 위해관리계획서 이행 점검 결과를 지자체와 관할 소방서와 공유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사고대비 물질은 급성독성·폭발성 등이 강해 화학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거나, 그 피해 규모가 클 것으로 우려되는 화학물질을 말하는데, '화학물질관리법(이하 화관법)'에 따라 불산·황산·암모니아 등 97종이 지정돼 있다.
 
위해관리계획서는 화관법 제41조에 따라 사고대비 물질을 지정된 양 이상으로 취급하는 사업장에서 5년마다 작성하게 돼 있다.
여기에는 ▶사고대비 물질 목록 ▶화학사고 발생 시 유출·누출 시나리오 ▶응급 조치계획 ▶주민 소산 계획 ▶복구 계획 등이 포함된다.
 
화학안전원은 심사를 마친 위해관리계획서의 이행을 점검하는 제도가 지난해 11월 29일부터 의무화됨에 따라 지난 3월부터 위해관리계획서 심사를 통과한 사업장 70곳을 대상으로 이행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화학안전원은 2021년까지 사업장 약 1000곳을 대상으로 이행 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화학안전원은 위해관리계획서 점검, 평가점수에 따라 4개 등급으로 구분, 등급에 따라 해당 사업장을 차등 관리하게 된다.
평가점수 총점이 90점 이상인 '1군'은 4년에 한 번, 80점에서 90점 미만의 '2군'은 3년에 한 번, 70점~80점 미만의 '3군'은 2년에 한 번 위해관리계획서 이행을 점검한다.
반면 70점 미만의 '4군'의 경우는 매년 점검을 받아야 한다.
 
화학안전원 관계자는 "5월 현재 사업장 8곳이 이행을 점검받고 있는데, 이 중 3곳이 이행 상태가 양호한 '2군'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화학안전원은 각 사업장이 위해관리계획서 점검을 사전에 준비할 수 있도록 '이행 점검 평가 지침서'를 지난 2월 인터넷에 공개한 데 이어, 내년부터는 기업 규모에 따라 차별화된 '지침서'를 개발, 제공할 계획이다.
 
윤준헌 화학안전원 사고예방심사2과장은 "이행 점검이 활성화되면 위해관리계획이 서류로만 존재하지 않고 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는 제도로 정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화관법 제42조는 사고대비 물질을 취급하는 자는 취급 사업장 인근 지역주민에게 위해관리계획서 내용을 매년 1회 이상 알려야 한다.
고지 사항이 변경된 때에는 그 사유가 발생한 날부터 1개월 이내에 변경 사항에 대하여 고지하도록 하고 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