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싸이 통해 양현석 만났을 뿐"…말레이 재력가, 의혹 부인

말레이시아 키니 보도 캡처.

말레이시아 키니 보도 캡처.

YG 양현석 대표가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 접대를 했다는 MBC '스트레이트' 27일 보도에 대해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들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양현석 성 접대 의혹을 제기한 고은상 기자에 따르면 양현석에게 접대를 받은 재력가는 태국인 밥과 말레이시아 출신 금융업자 로 택 조(38·일명 조 로우)다.
 
이에 29일 더스타와 말레이시아키니 등 말레이시아 언론은 해외 도피 중인 금융업자 조 로우가 양현석에게 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로 조우는 나집 라작 전 말레이시아 총리의 측근으로 국영투자기업을 통해 45억달러(5조3000억원)가 넘는 나랏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관리한 혐의로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수배된 인물이다.
 
할리우드의 큰 손으로 부상한 그는 호화 생활을 하면서 2014년 한때 호주 출신 모델 미란다 커와 교제하기도 했다.
 
미란다 커는 그에게 810만달러(약 96억원) 상당의 보석류를 선물로 받았다가, 2017년 횡령자금으로 조성된 자산을 압류하는 절차를 진행 중인 미국 법무부에 전량 제출했다.
 
조 로우는 2015년 횡령 스캔들의 전모가 드러난 뒤에도 세계 각지를 돌아다니며 호화 생활을 하다가 지난해 5월 총선에서 나집 전 총리가 실각하자 잠적했다.
 
조 로우의 대변인은 미국 내 변호사를 통해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조 로우는 싸이의 친구이고, 싸이를 통해 양현석을 만났다. 그는 MBC 보도에서 제기된 종류의 어떠한 행동에도 관여하지 않았으며, 알지도 못한다"고 주장했다.
 
.

.

 
27일 방송된 '스트레이트'는 2014년 7월 YG 양현석 대표가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을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증언을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양현석은 "지인 초대를 받아 동석한 사실이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방송에 따르면 한 목격자는 "YG 사람들과 재력가를 포함해 남성 8명 정도가 식당 가운데에 앉아 있었고 그 주변으로 초대된 여성 25명 정도가 있었다"며 "여성 중 10명 이상은 정마담이 동원한 유흥업소 종사 여성들이었다"고 말했다.
 
고 기자에 따르면 정마담은 소위 텐프로라고 불리는 고급 술집을 운영하면서 여성들을 관리하고 각종 자리에 여성들을 투입하는 역할을 한다. 고 기자는 "(정마담의) 힘이 상당히 강하다. 정·재계 쪽에도 끈이 굉장히 있다는 정평이 난 분"이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