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초차로 닫힌 문 앞서 경악 행동…'신림동 강간미수범' 체포

 
‘신림동 강간 미수범 동영상’이란 제목으로 올라온 영상. [사진 트위터 영상 캡처]

‘신림동 강간 미수범 동영상’이란 제목으로 올라온 영상. [사진 트위터 영상 캡처]

 
경찰이 여성을 몰래 뒤따라가 집에 침입하려 했다는 이른바 ‘신림동 강간미수범’ 영상 속 남성을 긴급체포했다.
 
29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오전 7시 15분 주거침입 혐의로 남성 A씨(30)를 붙잡았다고 밝혔다.
 
앞서 28일 오후 한 트위터 계정에는 ‘신림동 강간범 영상 공개합니다’라는 제목으로 1분 24초 분량의 CCTV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는 이날 오전 한 여성이 현관문을 열고 집 안으로 들어가는 순간 숨어있던 A씨가 뒤따라 들어가려고 시도하는 모습이 담겼다.
 
하지만 간발의 차로 문이 닫혀 남성은 들어가지 못했고 그는 문 밖에서 약 1분간 머뭇거리다가 돌아갔다.
 
영상 게시자는 “1초만 늦었어도 큰일 날 뻔 했다”며 “이 남자를 보면 신고를 부탁한다”고 글을 남겼다.
 
해당 영상은 온라인에서 빠르게 확산했고 급기야는 청와대 게시판에 ‘신림동 강간미수범을 강력하게 처벌해달라’는 청원까지 올라왔다.
 
CCTV 영상을 토대로 추격에 나선 경찰은 신대방동에 있는 A씨 자택에서 이날 오전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