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9년만 처음"…'배캠' 오늘(29일) '기생충' 봉X송 특별판 재방송[공식]



72년만의 황금종려상은 29년 라디오 역사도 바꿨다.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이하 음악캠프) 측은 29일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 방송분을 특별판으로 편집해 재방송한다"고 밝혔다.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는 지난 16일 ‘음악캠프’ 스튜디오를 찾았다. 이후 봉준호 감독은 제72회 칸영화제에서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한국영화 100년사에 눈부신 족적을 남겼다.
 
‘음악캠프’ 제작진은 봉준호 감독의 수상을 축하하는 것은 물론, 칸 출국 이틀 전 어렵게 시간을 내 출연해 준 두 사람에 대한 고마움의 의미로 특별 재방송을 결정했다.
 
‘음악캠프’가 이처럼 재방송으로 청취자들을 찾는 것은 29년 역사 상 처음 있는 일이라 그 의미가 더욱 크다.
 

제작진은 “한 시간 내내 시종 즐겁고 유쾌한 분위기였다. 지난 작품들에 대한 이야기는 물론 무려 네 편을 함께 작업해 온 환상의 콤비로서의 에피소드, 서로에 대한 존경의 마음도 확인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칸 출국 직전에 이뤄진 초대석이었던 만큼, 수상 소식을 듣고 난 후에 듣는 느낌은 또 다를 것이다"며 "‘기생충’에 대해 감독과 배우가 느꼈던 확신의 흔적들이 곳곳에 숨어있으니 그 발견의 기쁨을 놓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청취자들의 요청에 힘입어 방송 29년여 만에 특별 재방송으로 편성되는 ‘음악캠프’ 초대석 봉준호·송강호 편은 29일 오후 7시 ‘음악캠프’ 3부에서부터 만나볼 수 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