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태영호 “김정은 정권 20년 내 붕괴 확신”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 김경록 기자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 김경록 기자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김정은 정권이 20년 안에 붕괴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태 전 공사는 이날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2019 오슬로 자유포럼’에 참석해 “김정은 정권이 20년 이상 지속하지 못할 것이라고 완전히 확신한다”며 “10년은 짧고 20년 내 붕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 청년 세대들이 외부로부터 유입된 영상물을 통해 외부세계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되면서 더 이상 국가가 주입하는 이데올로기에는 관심을 두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해외 파견된 북한 노동자들이 그 나라에서 자본주의와 자유, 인권에 대한 개념을 배우면서 기존과 다른 이념을 가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외부 정보 유입이 늘면서 매우 느리지만 북한 사회가 변화하고 있다”며 “북한 주민들이 겉으로 북한 정권에 충성하는 모습을 보이지만 밤에는 한국과 미국 드라마를 몰래보는 이중적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미국 민간단체 ‘인권재단’(HRF)이 외부정보를 USB에 담아 북한에 보내는 ‘자유를 위한 플래시 드라이브 운동’을 예로 들며 “북한 주민이 북한과 외부세계를 비교할 수 있는 능력을 갖도록 하면 북한 사회 내부 변화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