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본, 중국과는 국방장관 회담 추진

오는 31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시아안전보장회의(샹그릴라회의)에서 한·일 국방장관 간 공식 회담을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28일 일본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이 한국의 정경두 국방장관과의 정식 회담은 보류하고 서서 얘기를 나누는 수준의 접촉만 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지난 18일 이와야 방위상은 “한국과 여러 문제가 일어났지만, 한국 국방장관과 만나 원래 관계로 돌아가고 싶다”고 의지를 내비쳤다. 이에 따라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상황에서 한·일 양국이 안보협력을 통해 경색된 관계를 풀어나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와야 방위상의 자세 변화와 관련해 요미우리는 방위성 간부를 인용해 “이와야 방위상은 정 장관과의 회담에 의욕을 보였지만, 한국 해군에 의한 해상자위대 초계기 사격통제 레이더 조사(照射·겨냥해 쏘아 비춤) 문제가 주목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 ‘시기상조’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다만 이번 회의에서 한·미·일 3국 국방장관 간 회담은 예정대로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일본 측은 중국과는 국방장관 회담을 열 계획이다. 신문에 따르면 방위성은 다음달 1일 이와야 방위상과 웨이펑허(魏鳳和) 중국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의 회담을 위한 실무 논의를 하고 있다.
관련기사
 
이번 한·일 국방장관 회담 취소가 다음달 28~29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세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양국 정상회담 개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일본 정부는 언론을 통해 ‘정상회담이 없을 수 있다’는 메시지를 흘려 왔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