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부적절한 만남”…양정철 만난 서훈 국정원장 고발

자유한국당 원내부대표단 및 국회정보위원들이 28일 오후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만찬 회동과 관련해 서울 서초구 국가정보원을 항의 방문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교일·이만희·이은재·정양석·김도읍·김정재·곽상도·김규환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원내부대표단 및 국회정보위원들이 28일 오후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만찬 회동과 관련해 서울 서초구 국가정보원을 항의 방문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교일·이만희·이은재·정양석·김도읍·김정재·곽상도·김규환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최근 비공개 회동을 한 것으로 확인된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28일 국정원법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하고 국정원을 항의 방문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7시께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서 원장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서 원장이 국정원의 정치관여 행위를 금지한 국정원법 제9조를 위반한 의혹이 있다는 내용이다.  
 
국정원법 제9조는 원장·차장과 그 밖의 직원이 ‘특정 정당이나 특정인의 선거운동을 하거나 선거 관련 대책회의에 관여하는 행위’와 같은 정치 활동을 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앞서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를 비롯한 원내부대표단과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이은재·김도읍 의원은 서초구 내곡동 국정원을 항의차 방문했다.
 
그러나 서 원장이 외부 일정을 이유로 자리를 비워 면담이 불발됐다.
 
정보위 한국당 간사인 이은재 의원은 면담 불발 후 기자들과 만나 “서 원장과 오늘 오전 통화에서 4시에 국정원을 방문하겠다고 분명히 말했는데도 외부 회의가 있다는 이유로 자리를 비웠다”며 “오늘 중으로 다시 연락해 면담 가능한 시간을 다시 잡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서 원장이 결국 안 왔기 때문에 야당으로서는 관권 선거에 개입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정보위 차원이 아닌 당 차원에서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수석부대표는 “서 원장이 만남을 피하는 것을 보면 양 원장과 부적절한 만남이 있었다는 심증이 커지는 상황”이라며 “연락이 닿는 대로 서 원장을 만나게 되면 반드시 이 문제에 대해 추궁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