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민단체 "식약처도 공범이다"...식약처 "우리도 고발 당해"

코오롱-식약처,인보사 사태로 피소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 회원들이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코오롱 및 식약처 검찰 고소·고발 및 식약처장 퇴진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코오롱 인보사 사태 재발 방지, 코오롱과 식약처에 대한 철저한 조사 및 이의경 식약처장 퇴진을 촉구했다. 2019.5.21   je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코오롱-식약처,인보사 사태로 피소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 회원들이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코오롱 및 식약처 검찰 고소·고발 및 식약처장 퇴진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코오롱 인보사 사태 재발 방지, 코오롱과 식약처에 대한 철저한 조사 및 이의경 식약처장 퇴진을 촉구했다. 2019.5.21 je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보사 허가 취소 사태로 주무부처인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책임론도 거세지고 있다. 한국환자단체연합회는 28일 성명서를 통해 “식약처에 대한 감사원의 감사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환자단체는 “식약처가 인보사의 주성분이 바뀐 사실을 허가 이전부터 알고 있었거나 알 수 있었는데도 관리ㆍ감독 소홀로 알지 못했다면 직권남용 또는 직무유기에 해당한다”며 “감사원은 신속히 감사에 착수해 식약처의 인보사 허가 심의과정 특혜의혹을 명명백백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이하 무상의료운동본부)와 보건의료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인보사의 허가취소는 당연한 결과이며 식약처도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지난 21일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과 손문기 전 식약처장, 이의경 현 식약처장 등을 각각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및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ㆍ고발했다. 무상의료운동본부는 “‘가짜약’ 인보사가 지난 17년간 각종 임상시험을 허가받고 정부 재정지원으로 연구를 진행한 것도 모자라 시판까지 됐다. 인보사 사태가 발생한 이유는 식약처가 규제 부처로서 자신의 정체성을 망각하고 세계 최초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허가에 집중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강석연 식품의약품안전처 바이오생약국 국장이 28일 충북 청주시 식품의약품안전처 브리핑실에서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케이주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식약처는 코오롱생명과학이 제출했던 자료가 허위로 밝혀짐에 따라 인보사케이주에 대한 품목허가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2019.5.28/뉴스1

강석연 식품의약품안전처 바이오생약국 국장이 28일 충북 청주시 식품의약품안전처 브리핑실에서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케이주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식약처는 코오롱생명과학이 제출했던 자료가 허위로 밝혀짐에 따라 인보사케이주에 대한 품목허가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2019.5.28/뉴스1

강석연 식약처 바이오생약국 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향후 대책에 대해 “식약처도 검찰에 고발돼 있는 상태다. 자체적으로 점검 해봐야 겠지만 검찰 수사를 지켜보면서 결정하겠다”라고 답했다. 강 국장은 인보사 허가 과정에서 제대로 문제점을 걸러내지 못한 데 대해 “직원들이 최선 다했다고 생각하지만 허가 내용과 달리 신장세포가 발견된 부분은 아쉽다”라고 말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