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폭행' 민주노총 조합원 1명 추가 확인…경찰 출석 요구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와 현대중공업지부 조합원들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중공업 사옥 앞에서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대우조선 매각저지 결의대회' 마무리 집회를 하던 중 현대중공업 진입을 시도하며 경찰을 끌어내고 있다. [연합뉴스]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와 현대중공업지부 조합원들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중공업 사옥 앞에서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대우조선 매각저지 결의대회' 마무리 집회를 하던 중 현대중공업 진입을 시도하며 경찰을 끌어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2일 종로구 현대 사옥 앞 민주노총 집회 당시 현장에 있던 경찰 30여 명이 폭행을 당한 것과 관련해 경찰이 참가자 중 1명을 추가로 특정해 출석을 요구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불법 행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 금속노조 간부 A씨에게 다음달 3일까지 출석할 것을 요구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경찰관을 폭행하고 시설물을 훼손하는 불법 행위를 주도한 혐의(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를 받는다.
 
경찰은 수사전담반을 편성하고 채증 자료 등을 분석해 조합원들의 불법·폭력 행위를 조사해왔다. 이를 통해 A씨의 신원과 혐의를 특정했다.  

 
앞서 민주노총 금속노조 산하 현대중공업ㆍ대우조선 노조는 노조원 800여명(주최 측 추산)이 모인 가운데 서울 종로구 현대중공업 사무소 앞 등에서 결의대회를 열었다. 집회가 마무리될 무렵 노조 측 발언자가 “여기까지 왔으니 회사 관계자를 만나고 가자”고 외치자 조합원들이 경찰의 저지선을 밀며 사무소 진입을 시도했다.  
 
경찰이 막아서자 이들은 경찰의 보호 장구와 방패 등을 뺏고 바닥에 내동댕이쳤다. 이 과정에서 일부 경찰은 치아가 깨지고 손목 인대가 늘어나는 등의 부상을 입었다. 경찰은 조합원 12명을 공무집행방해와 집회시위법 위반 혐의로 검거해 연행했다.  
 
이 충돌로 현재까지 36명의 경찰관이 크고 작은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자료를 분석해 불법·폭력 시위에 적극적으로 가담한 노조원들의 신원이 확인되는 대로 신속하게 소환해 엄정하게 처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