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호텔서 12만명분 필로폰 '뚝딱'…외국인 일당 검거

서울 도심 호텔에서 마약을 대량 제조한 중국인 마약 제조기술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검거 당시 촬영된 필로폰과 제조도구.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3대 제공=연합뉴스]

서울 도심 호텔에서 마약을 대량 제조한 중국인 마약 제조기술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검거 당시 촬영된 필로폰과 제조도구.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3대 제공=연합뉴스]

서울 시내 중심가의 호텔에 투숙하면서 12만명분 상당의 필로폰을 제조한 중국인 마약제조기술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외사과 국제범죄수사대는 20대 중국인 A씨와 40대 대만인 화교인 B씨, C씨 등 3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은 필로폰을 직접 제조한 A씨와 제조도구 등을 공급한 B씨에 대해서는 사전구속영장을 발부받아 구속송치했으며,  단순투약자인 C씨는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겼다.
 
A씨는 지난달 14일 관광비자로 입국해 서울 종로의 한 호텔 방안에서 총 3.6㎏의 필로폰을 제조했다. 이는 12만명이 동시투약 가능하고, 유통될 경우 120억원 상당에 달하는 양이다.
 
통상 필로폰은 제조 과정에서 인체에 유해한 유독 가스가 배출되고 특유의 악취까지 있어 거주지에서 멀리 떨어진 변두리에서 제조되는 경우가 많다. 시간도 한 번 제조에 3∼4일이 소요되는 것이 보통이다.  
 
그러나 A씨는 독특한 제조기술을 활용해 환기시설 없이 외부에 발각되지 않은 채 30시간 만에 필로폰을 제조했다. 같은 호텔에 머무는 손님들도 마약 제조 사실을 전혀 눈치채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방 안의 제조 도구가 발각되지 않도록 한 달 가까이 호텔 직원의 청소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도심 호텔에서 마약을 대량 제조한 중국인 마약 제조기술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검거 당시 촬영된 필로폰과 제조도구.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3대 제공=연합뉴스]

서울 도심 호텔에서 마약을 대량 제조한 중국인 마약 제조기술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검거 당시 촬영된 필로폰과 제조도구.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3대 제공=연합뉴스]

경찰은 국정원, 관세청과 공조해 A씨가 투숙하던 호텔 맞은 편 숙박업소에 수 일간 잠복하다가 지난달 28일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이어 하루 뒤인 29일, 자금·원료·도구 공급책인 대만인 화교 B씨도 서울 은평구에서 검거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국내 입국 전 제조장소인 호텔을 미리 예약하고 역할을 분담했으며, 서로 상대방의 인적사항을 모르게 하는 점조직 형태로 범행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유관기관과의 공조로 A씨가 제조한 필로폰이 유통되기 전에 차단했다"면서도 "아직 드러나지 않은 국내 유통경로와 추가 혐의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