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구경찰, 민원인에 100만원 받은 혐의 경찰관 형사입건

민원인에게 사례비 명목으로 1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는 대구경찰청 소속 경찰관이 형사 입건됐다.
 
28일 대구경찰청은 강북경찰서 한 지구대 소속 A (51)경위를 뇌물수수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신고를 접수한 뒤 A 경위를 직위 해제했다.
 
발단은 21일 오전 2시쯤 벌어진 이웃 간의 주차 관련 시비가 경찰에 접수되면서다. 태전동 한 빌라 주인 B씨가 자신의 차량을 주차하기 위해 건물로 들어서던 중 진입로를 가로막고 주차한 차량을 발견했다. B씨는 차주에게 전화를 걸어 차량을 빼 달라고 요구하다 시비가 붙었다.   
 
결국 B씨와 이웃은 욕설과 함께 말다툼했고 이윽고 경찰이 출동했다. 여기에 A 경위가 포함돼 있었다. 약 30분 뒤 흥분을 가라앉힌 B씨와 이웃이 화해했고 사건은 마무리되는 듯했다. 하지만 B씨의 개인 휴대전화로 A 경위가 같은 날 새벽 전화를 걸어 “B씨의 차 안에 음주측정기를 두고 왔다”며 B씨의 집으로 다시 찾아왔다고 한다.
 
B씨는 “음주측정기를 챙긴 A 경위가 다가와 ‘인사치레는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며 “사례비를 요구한다는 뜻으로 이해하고 집에서 현금 100만원을 들고 와 경찰의 조끼 안주머니에 넣었는데 ‘고맙다’고 말하고 떠났다”고 주장했다. 집에 현금 100만원이 있었던 이유에 대해선 “사업 때문에 다음날 물건을 살 게 많아 미리 뽑아둔 돈이었다”고 설명했다.
 
시간이 흘러 뭔가 잘못된 것 같다는 생각이 든 B씨는 같은 날 오전 3시40분쯤 112에 전화를 걸어 이 사실을 신고했다. 
 
경찰 조사에서 A 경위는 “B씨가 조끼에 현금 100만원을 넣은 사실을 당시에는 인식하지 못했다”며 “나중에 B씨가 112 신고를 한 것을 알고 돌려주려고 했는데 만나지 못해 B씨의 차량 밑에 돈을 놓고 나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경찰청. 대구=김정석기자

대구경찰청. 대구=김정석기자

 
그러나 경찰은 현장 폐쇄회로TV(CCTV)와 주변 자료를 검토한 결과 A 경위에게 뇌물수수 혐의가 있다고 보고 형사 입건했다.
 
중앙일보가 단독 입수한 CCTV엔 해당 경찰관이 민원인으로부터 뭔가를 받아 돌아가는 장면이 고스란히 찍혔다. 빌라 건물 1층 복도에서 민원인이 경찰관에게 다가가 조끼 아래로 주먹만 한 크기의 물체를 집어넣고, 경찰관은 그대로 돌아서서 민원인과 함께 건물 밖으로 빠져나가는 장면이다. 그 과정에서 경찰관은 시종일관 휴대전화 화면만 바라보고 있다.
 
112에 “A 경위에게 현금을 줬다”고 신고했는데 막상 출동한 경찰이 A 경위였다는 점도 문제가 됐다. B씨는 “상황을 자세히 설명했는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황당하게도 A 경위였다. 어떻게 A 경위가 왔는지 알 수 없으나 황당했다. A 경위가 ‘좋게 넘어가자’는 취지로 설득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A 경위가 만나서 이야기하자며 벨을 눌렀지만, 문을 열어주지 않았다”고 했다. A 경위가 B씨의 빌라 건물 출입구에서 벨을 누르고 서성이는 장면도 인터폰 화면에 찍혔다.
21일 오전 대구 북구 태전동 한 빌라 건물 앞에서 대구 강북경찰서 한 지구대 소속 A 경위가 민원인 B씨 집 앞에서 담배를 피우며 벨을 누르고 있는 모습이 인터폰 화면에 찍혀 있다. [사진 독자]

21일 오전 대구 북구 태전동 한 빌라 건물 앞에서 대구 강북경찰서 한 지구대 소속 A 경위가 민원인 B씨 집 앞에서 담배를 피우며 벨을 누르고 있는 모습이 인터폰 화면에 찍혀 있다. [사진 독자]

 
오전 9시쯤 가족들과 함께 볼일을 보러 나선 B씨. B씨의 아들이 차량 조수석 쪽 바퀴 아래에 현금 뭉치 100만원이 놓여 있는 것을 발견했다. A 경위가 받은 돈을 아무 말 없이 그대로 그곳에 놓아두고 간 것으로 B씨는 보고 있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