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종걸 “朴정권 망친 여주가 최순실이면 남주는 강효상”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이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 누설과 고(故) 장자연씨 사망 사건 수사 당시 외압 행사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강효상, 고 장자연씨 사건으로 몇 년을 지긋지긋하게 접한 이름”이라면서 “나에게 그는 언론인이 아니었다. 국회 발언을 문제 삼아 집요하게 소송으로 괴롭히고, 재판을 진두지휘한 조선일보 가문의 ‘집사’였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여럿을 망치면서 출세한 것처럼 보인다. 장자연씨 사건에서는 조선일보계열사 대표가 희생양이었다”며 “편집국장 시절에는 박근혜 청와대와 결탁해 채동욱 총장을 직무와 무관한 사생활로 공격해 축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대가가 국회의원(이었을까)? 이제 한미 정상 통화를 유출해서 후배 외교관도 망쳤다. 결과로만 보면 박근혜 정권을 망친 ‘여주’(여성 주인공)가 최순실이면 ‘남주’(남성 주인공)은 강효상이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국가기밀 누설 의혹에 대한 한국당 대응과 관련해 “자한당(자유한국당) 그의 외교기밀누설 범죄를 옹호할 수밖에 없게 됐다”면서 “고맙게도(?) 그는 이번에 자한당을 망칠 것”이라고 했다.
 
[사진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사진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한편 강 의원은 28일 한미 정상 통화 내용 누설 파문에 대해 “왜곡된 한미외교의 실상을 국민에게 알린 야당 의원의 당연한 의정활동”이라며 “기밀유출 운운하며 몰아가는 것은 가당치 않다”고 해명했다.
 
또 “친한 고교후배가 고초를 겪고 있는 것 같아 가슴이 미어진다”면서 “문재인 정권이 눈엣가시 같은 야당 의원 탄압 과정에서 억울한 희생자를 만들려 하는 작태에 대해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당한 처벌이나 인권침해가 있을 경우 이에 대해서도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 장자연씨 수사 과정에서 강 의원(당시 조선일보 경영기획실장)이 외압 행사했다는 검찰 과거사위 발표에 대해서는 “과거사위가 왜곡으로 점철된 수사외압 주장만을 단정적으로 발표한 데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관련 의혹을 일축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