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폭력적’ VS ‘재밌다’…뺨 잘 때려서 인기 얻은 러시아 농부

뺨 때리기 대회 장면. 상대의 뺨을 때리는 바실리 카모츠키(오른쪽). [사진 유튜브]

뺨 때리기 대회 장면. 상대의 뺨을 때리는 바실리 카모츠키(오른쪽). [사진 유튜브]

러시아의 ‘뺨 때리기’ 대회에서 우승한 한 남성이 유튜브 등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2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이 소개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농부 바실리 카모츠키는 최근 러시아 시베리아지역 크라스노야르스크에서 열린 뺨 때리기 대회에서 압도적인 힘의 차이로 상대를 제압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 당시 유튜브 영상을 보면 카모츠키는 결승전에서 단 두 대로 상대를 ‘KO’ 시켰다. 뺨을 강타당한 상대방은 연속해서 몸이 휘청거렸다. 시합이 끝난 뒤에는 의료진에게서 치료를 받기까지 했다.  
 
해당 대회는 ‘시베리안 파워쇼’라는 러시아 힘겨루기 행사의 부대 이벤트로 열렸는데 카모츠키는 이 대회가 무슨 대회인지도 몰랐다고 한다. 참가 신청도 친구들이 몰래 했다고 한다. 그러나 그가 상대방을 제압하는 모습은 강력했다. 몸무게 168㎏인 그는 결승전에서 단 두 대로 상대를 녹다운 시켰다.  
 
해당 영상은 유튜브를 타고 퍼져나갔다. 카모츠키가 등장한 유튜브 영상들은 각각 1008만뷰, 480만뷰 등을 넘어서고 있다. 거리에서는 그를 알아보는 사람이 생기기 시작했고 스페인과 일본 등 각국 나라의 기자들은 그에게 인터뷰를 요청했다. 러시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코미디 토크쇼 중 하나인 ‘이브닝 우르간트’(Evening Urgant)도 카모츠키의 우승 영상을 방영했다.
 
카모츠키는 대회 우승 상금으로 3만 루블(약 55만원)을 받았다. 다만 그는 다음 대회에 다시 참가할지는 미지수라고 전했다.
 
해당 영상과 기사에는 “이런 대회를 왜 하나” “야만적” “폭력적” 등 비판적인 댓글이 달리기도 했지만 “재밌다” “스트레스 풀린다” “보고 있으면 빠져든다” 등 관심을 보이는 댓글도 달렸다.  
가디언에 소개된 바실리 카모츠키의 모습. 신문은 그를 ‘유튜브 스타’라고 표현했다. [사진 가디언 캡처]

가디언에 소개된 바실리 카모츠키의 모습. 신문은 그를 ‘유튜브 스타’라고 표현했다. [사진 가디언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