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교안 “적폐청산 수사로 사람 죽어 나가…문 정권 잔혹”

황교안. [연합뉴스]

황교안.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제 정책의 대전환만 결단하면, 한국당이 앞장서 돕겠다”며 “1대1로 만나서 제가 직접 겪은 민생현장의 절박한 현실을 들어달라”고 제안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당 당사에서 18일간의 민생투쟁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제1야당 대표와 대통령이 머리를 맞댄다면 그 모습만으로도 국민의 불안이 덜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또 “정책 대전환 없이 경제와 민생의 절망을 풀어낼 길이 없다. 이제 한국당이 대안을 만들어 국민과 함께 정책투쟁을 벌여 나가겠다”면서 ‘2020 경제대전환 프로젝트’를 수행할 당 대표 직속의 위원회를 5월 말까지 출범시키겠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당 안팎의 경제 전문가를 비롯해 여성과 청년 대표 등으로 구성된다.
 
황 대표는 “생산·투자·수출·고용·공장 가동률 등 최악이 아닌 지표를 찾기가 어렵다. 이념 정책의 폐해는 끝을 찾을 수 없을 정도”라며 “소득주도성장과 탈원전으로 대표되는 좌파 경제 폭정이 대한민국과 국민의 삶을 무너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에 이어 취재진과의 일문일답에서 황 대표는 국회 정상화와 관련 “잘못된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사과한다면 국회에 들어가 민생을 챙기는 일을 더욱 가열차게 해나가겠다”며 “국정을 불법으로 운영하는 부분을 그냥 묻고 넘어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또 “현장은 지옥 같다”는 발언으로 종교적인 논란이 빚어진 데 대해 “국민이 겪는 고통을 말한 것이다. 특정 종교로 묶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또 “거친 언사가 협상의 문을 더욱 좁게 한 게 아니냐”는 질문에 “구체적으로 어떤 게 거친 언사인가. 이 정부가 경제를 폭망하게 했다는 게 거친 언사인가”라고 반문했다.
 
검찰 조사 도중 지난 25일 숨진 채 발견된 조진래 전 의원과 관련 황 대표는 “사람을 살리자고 수사하는 것이고, 사람을 살리자고 정치하는 것인데 사람이 이렇게 죽어 나가고 있다”며 “정말 이래도 괜찮은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앞서 황 대표는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권은 ‘적폐청산의 그 이름’으로 너무나 잔혹하고 비정한 정권이 됐다”고 썼다.
 
황 대표 기자회견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의 박광온 최고위원은 “국정운영 기조를 국민의 뜻이 아닌 자유한국당의 입맛에 맞게 바꾸라는 것”이라며 “진정으로 경제를 걱정한다면 부정적 지표만을 앞세워서 국민을 현혹하지 말고 국회에서 머리를 맞대자”고 말했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