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기원, 신임총재에 임채정 前 국회의장 추대

새롭게 한국기원 신임총재에 추대된 임채정 전 국회의장. [사진 한국기원]

새롭게 한국기원 신임총재에 추대된 임채정 전 국회의장. [사진 한국기원]

재단법인 한국기원은 27일 서울 마장로 한국기원에서 임시이사회를 열어 임채정(林采正ㆍ78) 전 국회의장을 20대 총재로 추대했다.
 
한국기원 이사 33명 중 23명이 참석(위임 10명 포함)한 가운데 열린 이사회에서는 만장일치로 임채정 전 의장을 한국기원 총재로 정식 추대했다.
 
임채정 한국기원 신임 총재는 1941년 전남 나주 출생으로, 14∼17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2006년 제17대 국회의장을 역임했다.
 
동아일보 해직기자 출신인 임 총재는 아마5단 기력의 바둑 애호가로서 현역의원 시절 국회기우회원으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과 자주 수담을 즐기는 등 바둑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신임 임채정 총재의 취임식은 이사회를 겸해 29일 오후 4시 한국기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