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김정은 매우 똑똑해…핵 폐기 중요성 인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6일 일본 지바현의 모바라 컨트리 클럽에서 만난 뒤 기자들에게 포즈를 취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6일 일본 지바현의 모바라 컨트리 클럽에서 만난 뒤 기자들에게 포즈를 취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매우 똑똑한 사람”이라고 치켜세우면서 핵을 포기할 것을 촉구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 미·일 정상회담 후 도쿄 영빈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다른 몇몇 국가들처럼 북한이 경제를 발전시키기를 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 위원장도 역시 나처럼 핵 폐기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고, 핵이 답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김 위원장이 매우 똑똑한 사람이라고 치켜세우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은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완전한 비핵화를 이룰 경우 북한을 겨냥하고 있는 경제제재를 풀 수 있음을 시사한 발언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앞서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자신들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 위반’이라고 지적한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원색적으로 비난한 가운데 나왔다.  
 
북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에게 볼턴 보좌관을 ‘안보파괴보좌관’이라고 지칭하고 “인간오작품은 하루빨리 꺼져야 한다”고 맹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유화적 제스처를 보낸 것은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깨지 않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도 볼턴 보좌관의 발언과 관련해 “북한이 ‘작은 무기’들을 발사했다. 이것이 나의 사람들 일부와 다른 사람들의 신경을 거슬리게 했지만, 나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