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물적분할 반대' 현대중 노조, 본관 진입하다 부상자 발생

현대중공업 노조가 울산 본사 본관 건물 진입 도중 회사 측과 충돌에 부상자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현대중공업 노조가 울산 본사 본관 건물 진입 도중 회사 측과 충돌에 부상자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회사 물적분할(법인분할)에 반대하는 현대중공업 노조가 27일 울산 본사 본관 건물 진입을 시도하던 도중 회사 측과 충돌해 부상자가 발생했다.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노조 조합원 200∼300명은 이날 오후 2시 30분쯤 본관 건물 진입을 시도했다.  
 
회사 측은 본관 건물 내 있던 직원 100여명가량이 막아서다 몸싸움이 벌어졌으며, 현관 유리문이 깨지는 등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현재 본관 건물에 달걀 등을 던지고 진입을 시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회사 측은 향후 폭력 사태 책임을 묻겠다는 방침이다.
 
노조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체 조합원 7시간(점심시간 제외) 부분파업에 돌입한 상태다. 이들은 28일부터 주총이 열리는 31일까지는 8시간 전면파업을 벌일 예정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