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YG 양현석 성접대 의혹···경찰 "방송 나오면 판단하겠다"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동남아 부호들에 대한 YG의 은밀한 접대' 예고 영상. [뉴시스]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동남아 부호들에 대한 YG의 은밀한 접대' 예고 영상. [뉴시스]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양현석의 성접대 의혹 방송을 예고한 것에 대해 경찰은 “보도 내용을 확인한 뒤 검토를 거쳐 수사할 필요가 있는 사안이 있으면 수사하겠다”고 27일 밝혔다. 스트레이트가 26일 ‘추적 YG 양현석, 클럽 성접대 의혹’이라는 제목의 예고 영상을 공개한 것을 두고 한 말이다.
  
영상에서는 마약 피해를 주장하는 한 여성이 출연해 “저한테는 정말 큰 사건이고 정말 죽을 뻔했다고 생각하는데 그때 태국 사람이 준 술, 위스키”라고 말하는 장면이 나온다. 이 여성은 “(YGX 이사는) 약간 (태국인 재력가 밥씨를) 챙기는 것 같은 느낌. 뭔가 안내하는 역할”이라고 말했다. YGX는 YG의 자회사다.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또 프로그램 게시판에 올린 예고글에서 “해외 투자자들에게 성매매 여성들을 동원해 성접대를 했다는 정황이 드러난 가수 승리. 승리의 성접대 당시 숙박비를 결제한 카드는 YG의 법인카드였다”며 “이에 따라 YG가 연루된 성접대 사건이 아니냐는 의혹이 끊이지 않았지만 경찰은 YG에 대한 수사는 전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2014년 7월 YG가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구체적인 증언을 입수했다”며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
양현석 YG 대표의 2012년 모습 [중앙일보]

양현석 YG 대표의 2012년 모습 [중앙일보]

 
증언에 따르면 양 대표는 소속 가수와 함께 서울 강남의 한 고급 한정식 식당에서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을 접대했다. 이 자리에는 남성 8명과 여성 25명이 있었다. 여성 25명 가운데 10명 이상은 YG 측과 친분이 깊은 강남의 유명한 유흥업소 마담이 투입한 업소 여성들이었다.
 
그리고 이들은 식사를 마치고 YG 양현석이 사실상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강남의 클럽 NB로 이동했다고 한다. 그곳에서의 술자리가 성접대로 이어졌다는 주장이다.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이날 YG 측의 성접대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재력가들 중 한 명인 태국인 재력가를 언급했다. 이 재력가는 승리가 운영에 참여한 버닝썬에서 벌어진 마약사건에도 등장한다는 게 스트레이트 측의 설명이다.
 
이 내용은 27일 저녁 방송된다. 예고편에 대해 경찰은 “버닝썬 수사 과정에서 나왔던 이야기가 아니다”며 “내사를 했다거나 첩보 입수를 한 적도 없는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양 대표도 회사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YG 측은 “(‘스트레이트’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지인 초대를 받아 동석한 사실이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경찰은 구속영장이 한 차례 기각된 빅뱅 승리(이승현)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에 대한 보강 수사를 시작했다. 경찰은 이들이 몽키뮤지엄 등에서 자금을 횡령한 것으로 보고 있는데, 이 중 일부가 ‘경찰총장’이라고 불린 윤모 총경 측으로 흘러간 정황이 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횡령 금액과 윤 총경과의 연관성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은 맞다”면서도 “아직 연결고리가 있어 보인다는 정황을 발견한 단계는 아니다. 경찰과 클럽 간의 유착 관계를 철저히 규명한다는 차원에서 보고 있는 상황으로 이해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