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북미간 신뢰 굳건…좋은 일 많을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과 북한 사이에 굳건한 신뢰 관계가 있다. 좋은 일이 많을 것"이라 말했다고 AFP통신이 27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 앞서 "우리는 먼 길을 왔다. 북한과 함께 하는데 있어 좋은 일들이 많이 있을 것"이라며 "내가 맞을 수도 있고 틀릴 수도 있지만 그렇게 느끼고 있다"면서 낙관론을 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도쿄 모토아카사카(元赤坂)의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무역과 북한 문제 등에 대한 논의에 들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북한 문제도 전진하고 있다"며 "북한은 오랜 기간 로켓을 발사하지 않았고 핵실험도 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점에서 (관련) 활동은 매우 적다. 북미 간에는 (상호) 경의가 있다"면서 "최근 매우 작은 활동만이 행해지고 있지만 우리는 다음에 무엇이 일어날지 주의 깊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취임했을 때는 미사일 발사가 반복되고 핵실험도 이뤄져 가장 긴장이 높아졌다"면서 "최근 2년간 많은 변화를 볼 수 있었다. 앞으로 건설적인 일이 이뤄지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미일 관계에 대해 "미일 관계는 견고하며 앞으로도 이 관계를 지속하고 싶다"며 "우리는 서로를 잘 이해하고 신뢰 관계는 매우 강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무역에서는 전향적인 일이 일어나고 있다"면서도 "미일 무역에 매우 큰 불균형이 있다"고 지적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 문제를 비롯해 국제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과제, 일본의 과제, 내달 오사카에서 열릴 주요 20개국(G20)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전제 조건을 달지 않은 회담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전달하고 지지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