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토사오정] "퇴진·2선 후퇴 없다", 반격나선 손학규 대표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가 27일 국회에서 열렸다. 손학규 대표가 김수민 대변인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른쪽은 오신환 원내대표. 오종택 기자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가 27일 국회에서 열렸다. 손학규 대표가 김수민 대변인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른쪽은 오신환 원내대표. 오종택 기자

줄기찬 사퇴 요구 발언에도 발언을 자제해 왔던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사퇴 없다'며 강경 발언을 쏟아냈다.
손 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옆자리에 앉아있던 오신환 원내대표를 향해 "손 대표 퇴진하지 않는 혁신위는 꼼수다, 차라리 갈라지는 게 맞다고 말했다는 보도가 사실이라면 크게 유감”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가 회의실에 들어서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가 회의실에 들어서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어 손 대표는 "이 자리에서 분명히 말하겠다. 퇴진도, 2선 후퇴도 없다. 꼼수도 없다"고 선을 그으며 “화합과 자강 촉구하고 있는데 갈라서잔 말은 함부로 할 수 있는 말 아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오종택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오종택 기자

손 대표는 “민평당과 '합당, 탈당, 분당, 합류' 전혀 없다. 마찬가지로 '자유한국당에 합류한다', '2번을 달고 출마한다'는 말도 더는 나오지 않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또 "대표 퇴진을 전제로 한 혁신위원회를 구성할 생각은 없다"며 안철수계가 제안한 정병국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혁신위 안을 일축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웃고 있다. 오른쪽은 오신환 원내대표. 오종택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웃고 있다. 오른쪽은 오신환 원내대표. 오종택 기자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오른쪽 둘째)이 회의 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오른쪽 둘째)이 회의 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로써 지도부의 즉각 퇴진과 함께 혁신위 체제를 요구하는 바른정당계 요구도 공개적으로 거부했다. 그러나 오 원내대표는 “최고위가 정상적 운영 안 되면 최고위원들이 최고위 들어올 수 없다는 의미”라며 설명하면서 “독단과 독선으로 혼자 당을 운영하면 어찌 정상화가 되겠나. 뭉칠 수 있도록 대표도 이 부분 판단해달라”고 반박했다.
한편 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에 불참했다.
 
오종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